제 105회 한국기독교장로회 총회장·부총회장 선거
제 105회 한국기독교장로회가 총회장·부총회장 후보를 최근 홈페이지에 게시했다. ©한국기독교장로회 홈페이지

한국기독교장로회(총회장 육순종, 기장)가 최근 홈페이지를 통해 제105회 총회 부총회장(목사) 후보로 김은경 목사(익산중앙교회, 익산노회)가 단독 입후보했다고 밝혔다. 여성 목사가 부총회장 후보로 등록한 건 교단 역사상 처음있는 일로 알려졌다.

총회장 후보는 현 부총회장인 이건희 목사(청주제일교회, 충북노회)가 단독 출마했다. 또 현재 기장 총무인 이재천 목사가 4년 임기의 만료를 앞두고 총무 후보에 3명이 등록했다. 기호 1번 이성진 목사(제주남부교회, 제주노회), 기호 2번 김창주 목사(광염교회, 서울노회), 기호 3번 이훈삼 목사(주민교회, 경기노회)가 총무에 최종 입후보했다.

제105회 기장 총회가 오는 9월 22일부터 23일까지 평창 한화리조트에서 진행되면서 총회 선거도 함께 치러진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