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연철 통일부 장관이 17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기자실에서 사의 표명과 관련해 발언하고 있다.
김연철 통일부 장관이 17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기자실에서 사의 표명과 관련해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김연철 통일부 장관이 최근 대북전단 문제를 계기로 급격히 경색된 남북관계에 책임을 지고 직에서 물러나겠다고 17일 밝혔다.

김 장관은 이날 오후 3시께 정부서울청사 내 통일부 기자실을 예고없이 찾아와 사퇴 의사를 밝혔다. 김 장관은 이 자리에서 "남북관계 악화의 모든 책임을 지고 물러나기로 했다"며 "한반도의 평화와 번영을 바라는 많은 국민들의 요구와 기대에 부응하지 못해서 죄송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 장관은 "남북관계 악화에 대해서 현재 상황을 예상할 수 있었던 시점이 있었다"며 "그런 부분들에 관련돼서 누군가는 책임을 져야한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북한이 남북연락사무소 폭파에 이어 개성공단·금강산관광지구에 군대 전개를 시사하는 등 남북관계를 6·15 선언 이전으로 되돌리는 조치들을 취하기 전부터 사의를 품고 있었다는 것으로 해석된다.

남북관계가 엄중한 상황에서 사태 수습을 위해서라도 통일부 장관직을 유지하는 것이 바람직하지 않냐는 지적에 대해 김 장관은 "여러가지를 고려했지만 지금 상황에서는 분위기 쇄신 계기를 마련하는 것도 저에게 주어진 책무가 아닐까 한다"고 말했다.

한편 김 장관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 사의를 전달했다고 밝혔다. 다만 청와대는 김 장관이 공개적으로 사의를 표명한 직후에도 "사표 수리 여부를 확인하고 있다"고 답했다. 김 장관은 이날 오전 통일부 간부회의에서도 자신의 거취에 관해 언급하지 않았던 것으로 전해졌다.

/뉴시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