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기채 목사 지형은 목사
기성 제114년차 총회에서 신임 총회장으로 추대된 한기채 목사(왼쪽 다섯 번재)와 부총회장에 당선된 지형은 목사(왼쪽 네 번째) 등 신임 임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기성

6.25 한국전쟁 70주년을 맞아 기독교대한성결교회 총회임원들이 헌신의 각오를 다지며 순교지를 돌아본다.

기성 제114년차 총회장 한기채 목사 등 총회임원들은 오는 6월 23~24일 주요 순교지에서 114년차 총회장 헌신예배 및 총회임원 순교지 순례를 진행한다.

한기채 총회장은 “우리 성결교회는 한국교회에서 가장 많은 순교자를 배출하여 순교적 영성을 유산으로 이어 받은 자랑스러운 교단”이라며 “나부터 성결, 우리부터 평화의 표어로 시작하는 제114년차 총회는 하나님 앞에 깊은 헌신을 다짐하는 의미로 교단 순교지에서 헌신예배를 드리며 제114년차 총회를 열어가고자 한다”고 밝혔다.

총회장 헌신예배는 6월 24일 증도 문준경전도사순교기념관에서 열린다. 총회장 시무교회에서 드리는 축하예배 대신 대표적 순교지에서 헌신예배를 드리는 것도 의미 있지만 이날 농어촌 목회자 114명(해 지교회 장기근속 순)을 초청해 더욱 뜻깊은 행사가 될 전망이다. 어렵고 척박한 농어촌에서 오랜 기간 목회하며 지역에 뿌리를 내리고 선한 영향력을 끼쳐온 목회자들을 섬긴다는 취지다.

그런 뜻에서 헌신예배 순서도 농어촌 목회자들에게 맡겼다. 집례 허병국 목사(군위교회), 기도 김기옥 목사(개군교회), 성경봉독 김영선 목사(압해남부교회), 설교 박원종 목사(명광교회), 헌시 정찬 목사(간평교회), 축도 김성철 목사(거창교회) 등의 순서가 진행된다.

한기채 총회장은 인사를 드린 후 농어촌 목회자에게 축복의 안수기도를 받을 예정이다. 한 총회장은 6.25때 순교한 165명의 명단을 모두 호명하며 교단 순교자들을 기리는 순서도 갖는다.

총회임원들의 순교지 순례는 6월 23일 임자진리교회(이성균 목사), 24일 문준경전도사순교기념관(관장 김헌곤 목사), 두암교회(홍용휘 목사), 병촌교회(윤영수 목사) 순으로 진행된다.

특히 임자진리교회는 임자도를 배로 오고가야 하는 제약 때문에 평소 잘 방문하지 못하는 곳이었다. 이 때문에 총회임원들은 헌신예배 전날인 23일 임자진리교회를 먼저 방문하기로 했다. 임자진리교회는 마지막까지 원수를 사랑했던 이판일 장로 등 48인의 성도가 순교한 교회다. 24일 방문하는 두암교회는 윤임례 집사 등 23명의 성도들이 순교한 교회로 올해 전주지방회를 중심으로 순교 70주년 기념사업이 진행된다.

한편 기성 제114년차 총회는 교단 중점사업의 일환으로 주요 순교지의 다큐멘터리를 제작해 성결교회의 순교영성을 널리 알릴 방침이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