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성호 의원
외신기자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는 지성호 의원 ©뉴시스
탈북자인 지성호 국회의원이 4일 북한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의 담화와 관련 “삐라를 보내는 행위가 잘못된 것이라 볼 수 없다”며 “북한 주민의 알권리는 보장돼야 한다”고 했다.

지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의원회관에서 ‘북한인권 관련 외신기자 간담회’를 갖고 이 같이 밝혔다. 지 의원은 또 “북한 정권은 탈북민에 대해 함부로 말하지 말라”고도 경고했다.

통일부가 대북전단 살포에 부정적 입장을 피력한 것에 대해서는 “다른 방법으로 알릴 수 있는 대안을 만들어주고 중단을 촉구하는 게 맞다”고 했다.

앞서 김 부부장은 담화에서 지난달 31일 탈북자 단체의 대북전단 살포를 문제 삼으며 우리 정부가 이를 조치하지 않는다면 남북군사합의 파기까지 각오해야 할 것이라고 했다.

한편, 지 의원은 이 자리에서 북한에서 인권 침해를 입은 자가 보상을 요구할 수 있는 ‘북한인권침해 피해보상 특별법’ 제정을 추진하겠다고 밝히기도 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