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이 4일 발표한 담화문에서 지난달 31일 탈북자 단체의 대북전단 살포를 문제 삼으며 우리 정부가 이를 조치하지 않는다면 남북군사합의 파기까지 각오해야 할 것이라고 했다. 이에 대해 여상기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접경지역 국민의 생명과 재산에 위협을 초래하는 행위는 중단돼야 한다”고 했다.

“대북전단 살포, 표현의 자유 미명 하에 방치말라
응분 조처 않으면 군사합의 파기도 각오해야 할 것”

대북전단 자유북한운동연합
자유북한운동연합이 지난달 31일 김포에서 대북전단을 살포했다. ©자유북한운동연합

김 부부장이 지목한 탈북자 단체는 자유북한운동연합으로 당시 이 단체는 김포에서 대북전단 50만장과 소책자 50권, 1달러 지폐 2천장, 메모리(SD)카드 1천개를 대형풍선 20개에 달아 북한으로 날려 보냈다.

이에 대해 김 부부장은 담화문에서 “나는 원래 못된 짓을 하는 놈보다 그것을 못 본척 하거나 부추기는 놈이 더 밉더라. 남조선당국은 군사분계선일대에서 삐라살포를 비롯한 모든 적대행위를 금지하기로 한 판문점선언과 군사합의서의 조항을 결코 모른다 할수는 없을 것”이라고 우리 정부를 압박했다.

이어 “얼마 있지 않아 6.15 20돌을 맞게 되는 마당에 우리의 면전에서 꺼리낌없이 자행되는 이런 악의에 찬 행위들이 ‘개인의 자유’요 ‘표현의 자유’요 하는 미명 하에 방치된다면 남조선당국은 머지않아 최악의 국면까지 내다보아야 할 것”이라며 “분명히 말해두지만 또 무슨 변명이나 늘어놓으며 이대로 그냥 간다면 그 대가를 남조선당국이 혹독하게 치르는 수밖에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 “만약 남조선당국이 이번에 자기 동네에서 동족을 향한 악의에 찬 잡음이 나온데 대하여 응분의 조처를 따라세우지 못한다면 그것이 금강산관광 폐지에 이어 쓸모없이 버림 받고 있는 개성공업지구의 완전 철거가 될지, 있어야 시끄럽기밖에 더하지 않은 북남공동연락사무소 페쇄가 될지, 있으나마나한 북남군사합의 파기가 될지 하여튼 단단히 각오는 해두어야 할 것”이라고 했다.

“北 주민들에 진실 알리는 건 탈북자들의 사명”
“정부, 마땅히 ‘민간단체에 간섭할 수 없다’ 해야”

지성호 태영호 당선인
자유북한운동연합은 지난 4월 30일, 지성호·태영호 제21대 국회의원 당선인들의 사진을 대형풍선에 달아 북한으로 날려 보내기도 했다. ©자유북한운동연합

그러나 이에 대해 자유북한운동연합 박상학 대표는 4일 본지와의 통화에서 “(김 부부장이) 대한민국 통일부 장관인가. 우리가 북한의 식민지인가. 왜 그 말을 들어야 하나”라며 “북한 주민들에게 사실과 진실을 알리는 건 탈북자들의 사명과 의무이자 양심”이라고 했다.

이어 “(대북전단은) 사실과 진실을 알리기 위해 보내는 것으로 15년째 하고 있다. 앞으로도 세습 수령 폭정이 끝나는 날까지 계속할 것”이라고 했다. 그는 대북전단과 함께 십계명과 주기도문도 북한으로 보낸다고 했다.

또 이와 관련 한 탈북자는 “다른 이도 아닌 북한의 김여정 부부장이 이런 담화를 냈다는 것은 그 정도로 대북전단 살포가 정권과 체제에 위협이 된다는 의미”라며 “북한이 이렇게 나오면 우리 정부 당국자는 마땅히 ‘대한민국은 자유민주주의 국가이기 때문에 정부가 개인이나 민간단체가 하는 일에 간섭할 수 없다’고 해야 할 것”이라고 했다.

국내 대북전단 살포 역사 대략 50년
한국VOM “복음 전하기 위해 시작
정치적 목적 없어… 北 정권에 큰 위협될 것”

순교자의 소리
한국순교자의소리는 성경을 대형 풍선에 담아 북한으로 날려 보내고 있다. ©한국VOM

한편, 국내 대북전단 살포의 역사는 대략 50년 정도로 알려지고 있다. 지금도 성경 등을 풍선에 달아 북한으로 보내고 있는 한국순교자의소리(VOM) 현숙 폴리 대표는 “북한에도 복음을 전하자는 뜻에서 1969년 처음 성경 말씀을 풍선에 달아 보냈다. 한국VOM이 처음 이 일을 시작했고, 이후 탈북자 단체 등이 참여한 것”이라고 했다.

폴리 대표는 “그야말로 복음을 전하자는 것이지 그 어떤 정치적 목적도 없었다. 이는 지금도 마찬가지”라며 “1년에 3~4만 권 정도의 성경책을 이런 식으로 북한에 보내고 있다. 성경을 본 북한 주민들의 수가 2000년엔 거의 없었지만 2015년엔 2백만 명에 이른다는 조사 결과도 있다. 북한 정권엔 엄청난 위협이 될 것”이라고 했다.

그는 대한민국 정부가 북한과 어떤 관계를 갖느냐에 따라 대북전단 살포를 대하는 그들의 온도에도 차이가 난다고 했다. 즉, 북한과 대화 국면일 경우 자제를 요청하고 반대로 대북 압박이 필요하면 비교적 자유롭게 풀어둔다는 것이다. 현 문재인 정부에선 대북전단 살포에 어려움이 있다고 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대북전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