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복음상담교육원(원장 김태권 목사)이 8일 오후 6시 서울 종로5가 카페 길동무에서 복음상담훈련세미나를 진행한다.

이날 초록복음상담교육원 지도목사 홍일권 목사가 환영사 및 개회기도를 한 후 김태권 목사가 구원상담 특강을 전한다.

김태권 목사는 "한국교회에 해마다 많은 분이 항존직 재직으로 임직을 받고 있다"며 "그러나 구원의 확신과 소명이 없어 교회에서 스스로 머리가 되려 하고 교회 분쟁의 주인공이 되는 분도 많다"며 안타까워했다.

김 목사는 이 세미나에 대해 "교회에 열심히 출석하고 봉사도 감당하고 있지만, 구원의 확신 없이 반복된 종교활동을 하시는 분들을 위해 구원상담에 대해 강의할 계획"이라며 "추후 확신상담, 헌신상담으로 복음의 정립을 돕고, 마지막 순서에는 출석하는 교회의 리더로 파송하는 파송식도 진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참석 대상은 항존직 집사, 권사, 장로뿐 아니라 청년, 신학생, 목회자 등 전도와 양육 등에 관심 있는 사람은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초록복음상담교육원은 "앞으로 기독직장인CEO사명포럼을 함께 진행하는 등 지역교회와 지속적인 관계성을 갖고 양육, 교육으로 지역교회 리더를 온전히 세워나가길 소망한다"고 말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