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기업 실적 부진으로 세금은 덜 걷혔으나 코로나19 대응 등을 위해 국가 재정 지출이 늘면서 나라 가계부 적자 규모가 집계 시작 이후 역대 최대로 늘었다.

기획재정부가 7일 발간한 '월간 재정동향 5월호'를 보면 올해 1∼3월 국세수입은 69조5천억원으로 1년 전보다 8조5천억원 줄었다.

한 해 걷으려는 세금 목표 중 실제로 걷은 금액이 차지하는 비율을 나타내는 진도율은 23.9%로 1년 전보다 2.6%포인트 낮다.

지난 1∼2월은 국세가 전년 대비 2조4천억 원 덜 걷힌 바 있다. 3월 한 달 동안 약 6조 원이 덜 걷힌 셈이다.

◈법인세 줄자 국세 수입도 감소…추경에 적자폭 더 커질 듯

법인세가 감소하면서 세수 역시 줄어들었다. 3월에 덜 걷힌 6조 원은 법인세 감소액과 일치한다.

법인세가 13조4천억원으로 1년 전보다 6조원 줄었다. 작년 반도체 업황 부진 등 법인 실적 부진 했기 때문이다.

정부는 지난해 기업실적 부진을 고려해 올해 본예산상 법인세를 작년의 79조3천억 원(작년 추경 기준)보다 크게 줄어든 64조3천억 원으로 잡았다. 3월 기준 법인세 진도율은 24.0%다.

여기에 법인세를 포함해 여러 세금의 납부기한을 1∼3개월 연장해준 점도 영향을 미쳤다.

3월 소득세 세수는 3조2천억원으로 1년 전보다 2천억원 증가했다. 부동산 거래 증가에 따라 양도소득세가 늘어났다.

3월 부가세 세수는 1조3천억원으로 전년과 비슷한 수준이었다. 기타 나머지 국세의 3월 세수는 2조8천억원으로 작년보다 2천억원 줄었다.

3월 전체 국세수입은 22조8천억원으로 집계됐다.

장영규 기재부 조세분석과장은 "3월은 법인세 세수 감소가 국세 수입 감소를 주도한 것으로 분석되며 나머지 세목은 평년 수준"이라며 "4월부터 본격적으로 코로나19의 영향이 나타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1∼3월 세외수입은 8조6천억원으로 1조4천억원 늘었다. 기금수입은 41조4천억원으로 5조6천억원 증가했다.

국세 수입에 세외수입·기금수입·세입세출 외 수입을 반영한 총수입은 1∼3월 119조5천억원으로 1년 전보다 1조5천억원 줄었다.

같은 기간 총지출은 164조8천억원으로 26조5천억원 늘었다. 증가분은 일반회계 15조원, 특별회계 4조2천억원, 기금 7조4천억원 등이었다.

◈통합재정수지 45조3천억 원 적자…실질 정부 가계부 55.3조 적자

총수입에서 총지출을 뺀 1∼3월 누계 통합재정수지는 45조3천억원 적자가 났다. 적자 폭은 1년 전 같은 기간보다 28조원 늘었다.

통합재정수지에서 4대 보장성 기금을 빼 정부의 실질적인 재정 상태를 보여주는 관리재정수지는 55조3천억원 적자였다. 적자 폭은 1년 전보다 30조1천억 원 늘었다.

통합재정수지와 관리재정수지 적자 폭은 관련 통계를 집계한 2011년 이후 3월 기준으로 가장 컸다. 각각 작년 3월이 기존 역대 최대였지만 올해 2배 이상씩 증가했다.

강미자 기재부 재정건전성과장은 "코로나19 대응 등으로 재정을 조기 집행하는 반면 국세 수입이 줄며 재정수지 적자 폭이 확대됐다"며 "2차 추가경정예산 기준으로 올해 통합재정수지는 48조9천억원, 관리재정수지는 89조4천억원 각각 적자로 예상하기에 적자 폭은 앞으로 더 늘어날 수 있다"고 말했다.

3월 말 기준 중앙정부 채무는 731조6천억원으로 전월보다 6조3천억원 늘었다. 국고채 잔액이 7조2천억원 늘어났지만 국민주택채권 잔액은 9천억원 줄어든 영향이다.

정부가 예산 집행 실적을 관리하는 2020년 조기집행 관리대상사업 307조8천억원 중 3월 말까지 집행한 실적은 108조6천억원이었다. 집행률은 35.3%로 전년보다 3.0%포인트 늘어났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