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대책 효박스
기아대책은 어버이날을 맞아 온정의 손길을 전하기 위한 ‘효(孝)박스 나눔봉사활동’을 실시했다. ©기아대책
기아대책 효박스
기아대책은 어버이날을 맞아 온정의 손길을 전하기 위한 ‘효(孝)박스 나눔봉사활동’을 실시했다. ©기아대책

국내 최초의 국제구호개발 NGO 희망친구 기아대책(회장 유원식)은 어버이날을 맞아 온정의 손길을 전하기 위한 ‘효(孝)박스 나눔봉사활동’을 실시했다고 7일 밝혔다. ‘효박스’는 누구의 도움 없이 혼자서도 쉽게 카네이션을 제작할 수 있는 DIY 봉사키트로, 코로나19 확산 우려에 따른 사회적 거리두기 동참의 일환으로 기획된 비대면 재택봉사 활동이다.

효박스 나눔봉사활동에는 지난 2월부터 약 2개월간 총 400여 명의 봉사자들이 참여했으며, 이들이 직접 제작한 카네이션 약 1,200개는 어버이날인 8일 전국의 지역아동센터 22개소와 서초구 내 노인복지시설 1개소에 전달된다. 봉사자들이 손수 제작한 카네이션이 코로나19에 취약한 어르신들에게 전달되는 만큼 철저한 위생 소독을 실시했다.

최근 코로나19 확산 우려로 대면 봉사활동이 사실상 어려워진 상황이기에 비대면 봉사활동에 대한 후원자들의 만족도는 높았다. 재택봉사에 참여한 한 후원자는 “사회적 거리두기가 오랜 기간 지속되면서 봉사활동의 기회가 없어 많이 아쉬웠는데 아이와 함께 온정의 손길을 전할 수 있는 재택봉사에 동참할 수 있어 뜻밖의 기쁨과 보람을 느꼈다”며 커다란 만족감을 전했다.

기아대책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인해 많은 제약이 있음에도 나눔활동에 동참하길 원하는 많은 아동 청소년들과 기업 임직원들의 마음을 담아 가족들과 집에서 참여할 수 있는 재택봉사 ‘효박스 나눔봉사활동’을 기획했다”면서 “이제 생활 속 거리두기로 전환되는 만큼 좀 더 적극적으로 참여할 수 있는 다양한 봉사활동 프로그램을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