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대책 잠비야 지원
(왼쪽부터)윌버 치시야 시무사 주한잠비아대사와 유원식 희망친구 기아대책 회장 ©기아대책

최근 의료 물품 부족으로 코로나 19 방역에 어려움이 큰 아프리카 지역에 세계적인 방역 모범국 한국의 국제구호개발 NGO가 도움의 손길을 내밀었다.

국제구호개발NGO '희망친구 기아대책’(회장 유원식)은 잠비아 보건부에 4만 불(한화 5,000만 원) 상당의 코로나 19 진단키트와 보호장비를 전달한다고 29일 밝혔다.

기아대책은 유원식 기아대책 회장, 윌버 치시야 시무사(Wylbur Chisiya Simuusa) 주한잠비아대사 등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29일 서울 용산구에 위치한 주한잠비아대사관에서 물품 전달식을 진행했다.

이번 코로나 19 관련 물품 지원은 주한잠비아대사관의 요청으로 이뤄졌다. 보건∙의료 인프라가 취약한 아프리카에 코로나 19가 확산됨에 따라 한국산 진단키트 지원을 적극적으로 요청한 것이다.

유원식 희망친구 기아대책 회장은 “우리나라가 슬기롭게 코로나 19를 극복하고 있듯 잠비아를 포함한 여러 나라도 곧 이 상황을 이겨낼 수 있을 것“이라며 “우리의 지원이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간절히 바란다”고 말했다.

윌버 치시야 시무사 주한잠비아대사는 “기아대책과 같은 단체가 있어 든든하다”며 “코로나 19로 인한 경기 침체와 식량난 극복을 위해 지속적으로 협력해 나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세계보건기구는 최근 보고서에서 코로나 19 팬데믹의 다음 진원지로 아프리카를 지목하면서 30만 명 이상의 사망자가 발생할 수도 있음을 경고한 바 있다. 실제 아프리카 내에서의 확진자 규모는 큰 폭으로 증가하고 있다. 지난 26일 기준 아프리카 지역 확진자 수는 3만 명을 돌파했는데, 이는 한 주 만에 40% 증가한 수치다. 기아대책은 2012년부터 잠비아에서 1만 여 명의 아동을 중심으로 국제구호 개발사업을 이어가고 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새벽 예배 후, 교회에서 꼭 필요한 것은??

#기아대책 #잠비야 #코로나19 #진단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