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WMA 신임 이사장 이영훈 목사.
이영훈 목사. ©KWMA 제공
여의도순복음교회 이영훈 담임목사가 24일 보도된 크리스천투데이와의 인터뷰에서 “코로나19로 온라인과 오프라인을 겸하는 예배가 일상화될 것”이라고 전했다.

이 목사는 “코로나19로 인해 함께 성전에 모여 예배드리는 전통적 예배방식을 두 달 동안 갖지 못했다”며 “성도들은 집에서 온라인예배를 드리면서 일부는 편리함을 느꼈겠지만, 대다수 성도들은 예배에 대한 소홀함으로 마음이 편치 않았다고 한다”고 했다.

이어 “코로나19 사태는 전통적인 예배의 형식을 많이 바꿔 놓을 것”이라며 “시간과 장소에 구애받지 않고 예배를 드리고 헌금할 수 있는 온라인 예배의 편리성, 예배를 성전에서 드리지 못했을 때 느끼는 죄책감에서 어느 정도 벗어날 수 있다는 생각으로 온라인 예배에 대한 요구가 늘어날 것”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머지않아 온라인과 오프라인을 겸하는 예배가 일상화될 것”이라며 “따라서 교회는 다양한 온라인 예배를 개발하고, 예배, 교육, 전도, 상담 등을 위한 질 좋은 온라인 콘텐츠를 개발해 나가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코로나19 대처 과정에서 정부와 지자체의 ‘종교 자유 침해 논란’에 대해 “정부는 처음부터 다중이 모이는 유흥업소와 노래방, PC방 등에 대해서는 강력한 조치를 취하지 않은 채, 교회 등 종교시설에 대해서는 강력한 조치를 취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나중에 가서야 형평성 논란이 있자 유흥업소 조치가 시행됐다”며 “이로 인해 종교 행위에 대한 편파적 시각을 가진 것과 종교의 자유를 침해한다는 논란을 불러 일으켰다. 논란이 커지자 뒤늦게 유흥업소 등에 대해 조치를 취한 것은 아쉽다”고 밝혔다.

이영훈 목사는 이번 총선에서 정치권이 기독교계를 무시한 태도를 보였다고도 지적했다.

그는 “이번 총선은 코로나19에 모든 이슈가 묻혀 버렸다. 기독교계는 안보 강화와 경제 회생, 한미동맹 강화, 차별금지법 반대, 동성결혼 반대 등의 문제를 이슈화하려고 했다”며 “이번 총선에서 정치권은 기독교계를 경시하고 무시하는 태도를 보였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지난 역사에서 기독교가 안보와 자본주의 경제 체제를 세우는 등 국가 발전에 주도적인 역할을 했다”며 “또 미래에도 그런 역할을 할 수 있는데 정치권이 무시한 것이다. 앞으로 기독교의 대사회적 영향력 확대가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새벽 예배 후, 교회에서 꼭 필요한 것은??

#이영훈목사 #여의도순복음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