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범 기획재정부 차관이 24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혁신성장 전략점검회의 겸 정책점검회의'를 주재, 발언을 하고 있다.
김용범 기획재정부 차관이 지난 24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혁신성장 전략점검회의 겸 정책점검회의'를 주재, 발언을 하고 있다. ©뉴시스

김용범 기획재정부 1차관은 24일 "경제활동 위축이 최근 일부 완화되는 조짐이 있지만, 3월부터 본격화된 고용 충격으로 빠른 속도의 회복을 기대하기 힘든 상황"이라고 말했다.

그는 “1분기 마이너스 경제성장률에 대해 민간소비와 서비스업 생산이 외환위기 이후 최대 폭으로 감소해 내수부문 충격과 민생 경제 어려움을 다시 확인해줬다”고 말했다.

김 차관은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제7차 혁신성장 전략점검회의 겸 정책점검회의'를 열고 "2분기에 성장과 고용에 가해질 하방압력을 가계와 기업이 잘 버틸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차관은 기업 지원방안을 설명하며 "4월 들어 채권시장안정펀드와 회사채 신속 인수제도가 시행되면서 회사채 시장이 빠르게 안정되고 있다"면서도 "최근 투자심리가 악화하고 기업신용등급이 떨어지면서 최악의 상황에도 대비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회사채와 기업어음(CP) 매입기구 운영방식과 지원조건 등을 최대한 신속하게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정부는 코로나19로 인한 경제 위기를 관리하기 위해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를 가동했다. '경제 중대본' 산하에는 금융, 산업·기업, 고용 등 3개 대응반을 운영할 계획이다.

또 중소벤처기업부는 소상공인과 중소기업에, 문화체육관광부는 관광업체와 숙박시설에, 농림축산식품부는 외식업체와 화훼농가에 코로나19 정책을 홍보해 필요한 사람이 도움을 받을 수 있도록 하기로 했다.

소상공인ㆍ중소기업의 금융 안전망을 한층 강화한다. 소상공인 금융지원 프로그램은 예비비를 활용하여 당초 12조원 규모에서 16.4조 원까지 확대하며 미진한 부분을 보완하여 10조원 규모의 2차 소상공인 금융지원 프로그램을 조속히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김용범 #기재부 #기재부차관 #고용충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