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재대 입학팀원들도 2021학년도 수시모집을 앞두고 온라인으로 입학상담‧입시설명회를 진행하고 있다.
배재대 입학팀원들도 2021학년도 수시모집을 앞두고 온라인으로 입학상담‧입시설명회를 진행하고 있다. ©배재대

“○○고등학교 학생 여러분! 지금부터 배재대학교 2021학년도 수시모집 입학 설명회를 시작하겠습니다.”

배재대학교(총장 김선재) 입학 홍보대사 ‘라온 배재’ 학생들은 요즘 노트북 앞에서 입학상담을 진행하고 있다. 이른바 ‘언택트 입학상담’을 하고 있는 셈이다. 배재대 입학팀원들도 2021학년도 수시모집을 앞두고 온라인으로 입시설명회를 진행하고 있다. 기존에 고등학교나 입시 박람회장에서 수험생‧학부모를 만나던 방식에서 코로나19에 맞춰 실시간 상담을 진행하고 있다.

그동안 수험생과 대면해 이뤄지던 대학 입시 홍보가 온라인으로 옮겨가고 있다. 코로나19 여파로 대면 홍보는 자제하되 더욱 많은 수험생에게 대학을 알리려는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배재대도 입시 홍보 계획을 가다듬어 실시간 입학상담‧입학설명회를 열어 전공과 성장 가능성을 설파하고 있다.

지난 13일부터 시작된 온라인 실시간 입학상담은 학생들과 직접 소통하는 장점을 살렸다. 방식은 중·고등학교에서 실시하는 온라인 수업과 유사하다. 배재대 입학 홈페이지에서 ‘온라인 실시간 입학상담 예약’을 하는 것으로 시작한다. 예약 시간 5분 전 예약 학생에게 접속코드를 문자 메시지로 발송해 접속한 뒤 웹캠으로 입학상담을 진행하는 방식이다.

배재대는 당초 올해 전국 900여 고교를 방문해 입학상담과 입학설명회를 열 계획이었다. 지난해 전국 500여 고교에서 대폭 확대할 방침이었지만 코로나19가 장기화하면서 온라인으로 전환했다.

서병기 입학처장은 “온라인 입학상담은 기존 대면 상담처럼 수험생과 1대 1로 상담해 진로를 설정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며 “입학설명회는 반 단위 학생과 소통할 수 있어 시‧공간적 여유를 가질 수 있다”고 말했다.

배재대는 온라인 입학상담‧설명회로 도서산간에 거주하는 수험생에게 유용할 것으로 보고 있다. 대학 입시 박람회 등 참여가 어려운 수험생이더라도 인터넷 연결만 되면 모바일에서도 상담이 가능하기 때문이다.

채경천 입학팀장도 “전국연합학력평가 무산 등으로 불안한 수험생들을 위해서라도 온라인 입학상담을 대폭 확대해 진로 설정과 대학 진학에 도움을 주려고 한다”며 “배재대 입학 홈페이지에서 신청하면 입학 홍보대사 학생들도 최선을 다해 답변해주려 한다”고 말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