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기독교총연합회 한기총
한국기독교총연합회 ©크리스천투데이 제공

한국기독교총연합회(한기총)가 9일 2020년 부활절 메시지를 발표했다.

한기총은 “부활이요 생명이신 우리 구주 예수 그리스도를 찬양하며, 사망 권세를 이기시고 부활, 승천하신 주님의 권능이 한국교회와 대한민국과 온 세계 위에 가득하기를 기도 한다”며 “죄와 허물로 인해 영원히 죽을 수밖에 없었던 우리를 대신하여 십자가의 형벌을 당하시고, 생명까지 내어주신 예수 그리스도의 사랑으로 인하여 구원이 우리에게 임한 것”이라고 했다.

이어 “나의 노력이나 의지가 아닌 오직 하나님의 은혜로 말미암아 영생을 선물로 주신 것”이라며 “예수 그리스도를 믿는 믿음 안에서 사망은 우리를 주관할 수 없다. 사도 바울은 오히려 사망을 조롱하며, 그리스도인들이 부활신앙 안에서 굳건히 서 있을 것을 당부했다. 예수 그리스도를 바라보는 자, 주님을 영접하고 믿는 자 안에 영생이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지금 대한민국과 온 세계가 코로나19로 인해 고통 받으며 큰 환란 중에 있다. 우리는 이 코로나 바이러스가 속히 소멸되도록, 환자들을 위해 수고하는 의료진들을 위해서, 아픈 사람들이 건강을 회복하도록 간절한 마음으로 기도해야 할 것”이라며 “또한 4.15 총선에 각별한 관심과 기도가 필요하며, 적극적으로 참여해 주시기 바란다. 이번 선거는 대한민국이 자유 민주주의 정체성을 유지하느냐, 아니면 사회주의(공산주의)로 가느냐 하는 절체절명의 기로에 서 있는 중차대한 선거”라고 강조했다.

이들은 “총선에 대한 위기감과 심각한 각성이 없는 한 자유 대한민국은 국민의 신앙과 자유가 억압되는 사상 초유의 사회주의(공산주의) 국가가 될 수밖에 없을 것”이라며 “하나님께서 대한민국을 붙들고 계시고, 가장 좋은 길로 인도하실 것이다. 자유 대한민국의 정체성을 지키기 위해 광야교회를 이끌어 온 대표회장 전광훈 목사는 비록 옥중에 있지만, 여전히 기독교의 자유와 통일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역설했다.

한기총은 “이제는 우리를 위하여 자신의 모든 것을 버리고 십자가를 지신 예수님을 본받아, 고난에 동참하고 자기 십자가를 지고 따라가는 모두가 되기를 바란다”며 “부활의 영광과 기쁨이, 하나님의 섭리와 은총이 사랑하는 목회자, 성도님들과 모든 교회 위에 늘 함께하시기를 기원한다”고 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