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기독교총연합회
한국기독교총연합회 ©크리스천투데이 제공

한국기독교총연합회(대표회장 전광훈 목사, 이하 한기총)가 ‘증경대표회장단 및 임원 일동’ 명의로 “정부는 예배 방해를 즉각 중단하라”는 성명을 31일 발표했다.

한기총은 이 성명에서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명목으로 정부가 과도한 공권력으로 교회를 탄압하고, 종교의 자유를 억압하는 행위가 도를 넘었다”며 “공산주의 국가에서나 볼 법한 일들을 자유 대한민국에서 버젓이 행하고 있고, 온 국민이 코로나19로 고통 받고 있는 상황에도 자의적으로 법을 해석하여 입맛대로 법집행을 하고 있는 상황을 개탄할 수밖에 없다”고 했다.

이어 “서울시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서 광화문, 서울광장, 청계천 등의 모든 집회를 금지시켰음에도 동성애 축제인 퀴어축제를 위해서는 서울광장 사용신청을 승인했다”며 “무슨 근거로 동성애 축제에 대한 광장 사용을 승인했는지 명백히 밝혀야 할 것”이라고 했다.

또 “집회를 하게 하는 것과 못하게 하는 것이 이토록 자의적이라면, 현재 서울시와 정부에서 교회를 사찰하고, 행정명령을 내리며, 예배를 못하게 하는 것은 분명한 예배 방해이며, 주일마다 공무원, 경찰을 동원하여 교회를 사찰하는 것은 과도한 공권력 남용”이라며 “방역을 위한 선제적 조치라고 하더라도, 유독 교회만 표적삼아 공권력을 투입한다는 인상을 지울 수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 ”더 이상의 예배 방해를 결코 묵과하지 않을 것이다. 공산주의 국가와 같이 교회를 핍박하고, 자의적 법해석에 따라 법을 집행하라고 준 권력이 아님에도 마치 법 위에 군림하는 것처럼 법을 이용한다면, 이러한 초법적 행위에는 절대적으로 항거할 것”이라고 했다.

아울러 “한국교회는 정부에서 제시한 방역수칙을 최대한 준수하고 있으며, 방역에 협조하고 있다. 온라인 예배를 드리고, 교회에 나오는 성도들은 방역수칙에 따라 예배에 참석하고 있다. 하루빨리 코로나19 사태가 종식될 수 있도록 기도하고 있다”고 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