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 빌라지오 뉴욕 시장
빌 드블라지오 뉴욕시장이 지난달 27일 코로나 관련 브리핑에서 교회에 대한 예배금지를 언급하고 있다. ©air.tv 영상캡쳐

빌 드블라시오(Bill de Blasio) 미국 뉴욕 시장이 코로나 바이러스 방역 대책으로 예배나 모임을 가지는 교회나 유대 회당을 영구적으로 폐쇄하겠다고 발언해 복음주의자들이 분노하고 있다고 미국 크리스천포스트가 2일(이하 현지시간) 보도했다.

빌 드블라지오 시장은 "많은 종교 시설들이 코로나 확산 방지를 위한 조치에 협조하고 있지만 소수의 교회나 유대회당이 이를 이행하지 않는 것으로 보고 받았다"면서 "만일 예배를 드리는 곳이 있다면 시에서 예배를 중단시킬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미국 국제 종교 자유위원회(International Religious Freedom) 의장이자 기독교 보수 단체 가족연구위원회(Family Research Council) 회장인 토니 퍼킨스(Tony Perkins)는 최근 자신의 트위터에 드빌라지오 시장의 명령에 대해 비판했다.

퍼킨스 회장은 "교회와 유대 회당을 영구적으로 폐쇄하겠다는 드 블라지오 시장의 자극적이고 위헌적인 명령은 철회되거나 수정되어야 한다"며 "이같은 유형의 종교적 적대감은 공공 안전을 넘어선 동기를 드러낸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남침례교 총회 집행위원회 회장인 로니 플로이드 목사는 드 블라지오 시장의 발언에 대해 "큰 걱정 거리"라고 언급했다. 그는 "수정헌법 1조는 자유로운 신앙 활동을 금지하는 어떠한 법률도 만들 수 없다고 규정한다"면서 "현재의 상황에서도 헌법의 보호는 여전히 변하지 않는다"고 폭스뉴스에 말했다.

최근 몇 년간 미국 복음주의 지도자와 중동의 정치 지도자 간 종교 자유를 위한 토론 모임을 조직한 보수 복음주의자 요엘 로젠버그(Joel Rosenberg)도 최근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드 블라지오 시장의 명령은 "선을 넘었다"고 비판했다. 그는 "드 블라지오 시장은 사과하고 명령을 철회해야 한다"며 "정부 당국이 교회와 회당을 영구적으로 폐쇄하겠다고 위협해서는 안된다"고 주장했다.

텍사스 파머스빌 퍼스트 침례교회 바트 바버(Bart Barber) 목사도 자신의 트위터에 "드 빌라지오 시장은 수정헌법 제1조를 중단시킬 권한이 없다"며 "교회와 회당이 명령에 부응하지 않으면 영구 폐쇄하겠다는 위협을 시정하라"고 강하게 반발했다.

CP에 따르면 미 전역에서 소수의 목회자와 교회가 현장 예배를 지속하고 있지만 많은 교회들은 온라인 예배로 대체하고 있다.

지난달 30일 플로리다 탐파에 소재한 리버앳탐파베이교회(River at Tampa Bay Church) 로드니 하워드 브라우니 목사가 대규모 집회를 금지하는 명령을 위반했다는 혐의로 체포돼 종교 자유 침해 논란이 일었다.

브라우니 목사를 변호하는 기독교 보수 법률 단체인 리버티 카운셀(Liberty Counsel)은 "사실 리버앳탬파 교회를 비롯한 대부분의 교회는 안전 지침을 준수하고 있다. 그러나 적들은 교회가 문을 닫기 바라고 있다"고 주장했다. 리버티 카운셀은 "홈데포(Home Depot), 로우즈(Lowes) 또는 하비라비(Hobby Lobby)와 같은 회사는 영업을 계속 하는데 교회는 왜 문을 열지 못하는가"라며 "교회는 수정헌법 제1조에 근거해 모일 수 있는 권리가 있지만 상업적인 회사는 그렇지 않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힐스버러 카운티의 홈디포에는 사람들로 가득 하다. 그 곳에 6피트 간격은 없으며 시민들을 안전하게 지키기 위해 특별한 노력도 하지 않는다. 그러나 탬파 베이 교회는 방역 특수 장비에 10만 달러를 지출했고 예배당과 로비에서 6피트 간격을 두었다"고 주장했다고 CP는 전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