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은재 의원은 23일 국회에서 자유한국당에서 탈당하고 기독자유통일당에 입당한다고 밝혔다.
이은재 의원이 23일 국회에서 열린 기자회견을 통해 기독자유통일당 입당 소식을 전했다. ©뉴시스

이은재 국회의원이 미래통합당을 탈당하고 기독자유통일당(대표 고영일)에 입당했다.

이 의원은 23일 국회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문재인 좌파 정권의 폭정을 막아내기 위해 온몸을 던졌다. 보수 재건을 위해 노력해왔다”며 “그러나 돌이켜 보면 미래통합당은 문재인 정권에 대한 투쟁에 무기력했다. 더욱이 당을 위해 헌신하고 문재인 정부와의 투쟁에 앞장섰던 우리 당원들에게 정당한 평가를 내리지 않았고, 혁신이라는 미명하에 공천에서 배재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더 이상 미래통합당에 미래도 통합도 없다는 것을 느꼈다. 미래 통합당이 내세운 혁신 공천이란 혁신이 아닌 차기 대권 주자를 위해 예스맨만을 선발하기 위한 사기이자 쇼였다"며 "미래통합당은 무능한 문재인 좌파 정권과 싸우는 것에 집중하지 않고, 차기 대권 주자의 사욕을 채우기 위해 당내 패권에만 몰두하는 희망도 미래도 없는 정당이 될 것"이라고 했다.

 문재인 정부에 대해서는 “출범 초기부터 대한민국 정체성 흔들기에 몰두해 왔다. 자유민주주의의 핵심가치인 자유를 삭제하는 헌법 개정안 논의를 시작으로 실패한 사회주의 경제 경책인 소득주도 성장 정책을 밀어붙였다”며 “대한민국을 대혼란에 빠뜨렸다. 서민·자영업자·기업인 등 경제주체 모두가 살기 힘들다고 아우성 치는 나라가 됐다”고 지적했다.

이 의원은 “문 정부가 친중·반미 외교로 일관하는 것은 물론 북한의 연이은 미사일 위협에도 말 한마디 못하고 있다”며 “대통령의 공약처럼 한 번도 가지 못한 길, 즉 사회주의로 가는 길목에서 허둥대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도 그는 “지난 10월 대한민국에서 희망을 보았다. 광화문에서 조국 퇴진을 요구하는 수백만 국민들의 헌신적 투쟁을 보았기 때문”이라며 “광화문에 집결한 국민들로 인해 조국 퇴진이라는 소중한 승리를 거뒀다. 그렇기에 광화문에서 자유우파 국민들이 벌이는 투쟁은 계속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기독자유통일당 입당 이유에 대해 이 이원은 “광화문 광장 자유 우파 투쟁은 한걸음 더 나아가야 한다. 정치 외곽에서 안타깝게 지켜만 보는 정치 관람자에서 정치 주체로 나서야한다”며 “반(反) 조국 투쟁, 반(反) 문재인 투쟁의 선봉에 섰던 자유우파는 이제 정치세력화를 이루는 일이 시급하다. 그렇기 때문에 남은 정치 인생을 이러한 과업을 실천하기 위해 오늘 기독자유통일당에 입당한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기독자유통일당은 사회주의에 반대하는 기독교인과 자유지식인의 연합체”라며 “20일 앞으로 다가온 총선은 포퓰리즘 좌파 정권이 연장되어 나라가 망하게 될지 아니면 대한민국이 다시 도약할 수 있을지 여부를 결정할 국가 운명이 달린 중요한 선거”라고 말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새벽 예배 후, 교회에서 꼭 필요한 것은??

#이은재의원 #기독자유통일당 #자유한국당탈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