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문수 전 경기도지사
김문수 전 경기도지사 ©뉴시스

“기독자유통일당으로 갈 생각은 없어”

김문수 자유공화당 공동대표가 21일 당을 탈당했다.

김 대표는 이날 본지와의 통화에서 “탈당계를 냈다”며 “(탈당한) 여러 요인이 있지만 합당 때 1대 1의 합의를 (우리공화당 조원진 의원 측이) 지키지 않았다. 바로 잡으려 했지만 잘 안 됐다”고 했다.

합당시 당의 운영과 의사결정 등에 있어 자유통일당과 우리공화당이 동등한 지분을 갖는다는 것에 합의했음에도 이것이 지켜지지 않았다는 것이다.

당 주변에선 김 대표가 자유공화당이 오는 4.15 총선에서 보수 분열을 막기 위해 지역구 후보를 내지 말고 비례정당으로 가자고 주장했지만 조 의원 측이 이를 반대하면서 갈등을 빚었다는 시각도 있다.

또 미래통합당에서 공천을 받지 못한 이들이 자유공화당에서 상위 비례대표 순번을 받는 것에도 김 대표는 반대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그럴 경우 가치를 앞세웠던 자유공화당이 기존 기득권 정당과 다를 바 없는 모습을 보이게 된다는 것이다.

김 대표는 “기독자유통일당으로 갈 생각은 없다”며 “쉴 생각”이라고 했다. 또 “지금까지 주일예배는 (전광훈 목사가 담임하는) 사랑제일교회에서 드렸고, 내일(22일)도 드릴 것”이라며 “그러나 앞으로도 그 교회에서 드릴지는 모르겠다”고 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새벽 예배 후, 교회에서 꼭 필요한 것은??

#김문수 #자유공화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