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동구청 신청사 사진
부산 동구청 신청사 사진 ©부산시 동구청 홈페이지 캡쳐

부산시 동구청이 18일 관내 교회 28곳을 방문해 주일예배 등 종교집회행사 자제를 요청하는 호소문을 전달했다.

최형욱 구청장은 이 호소문에서 “주일마다 예배를 드리러 오는 성도들을 위해 모든 교회가 방역과 소독, 마스크 착용 등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이러한 노력 덕분에 부산 동구에는 아직까지 확진자가 단 1명도 나오지 않고 있다”고 했다.

이어 “마태복음에 ‘두세 명이 내 이름으로 모인 곳에는 나도 그들과 함께 있느니라’는 말씀이 있듯이 주일 예배는 참으로 소중한 신앙의 보루”라며 “그러나 안타깝게도 서울, 성남 등 교회를 통한 집단 감염이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고, 여기에 주민들 또한 불안감을 호소하며 예배 중단을 구청에 요청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또 “미국을 비롯한 유럽 각국에서도 코로나 바이러스의 지역 전파를 막기 위해 종교 모임을 금지하고 있다”며 “어려운 부탁이지만 확산 또는 종식에 결정적인 고비인 이 시기만이라도 공동체의 안녕을 위해 협조”해 주길 당부했다.

그러면서 귀한 결정(주말 예배 중단)을 했을 시 교회의 노력을 지역사회에 적극적으로 알리겠다는 약속도 했다.

끝으로 “현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코로나19 확산 방지와 치료대응체계를 더욱 강화하고 현장에서도 검역과 방역에 총력을 다하겠다”고 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부산시동구 #호소문 #종교집회 #코로나19 #우한폐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