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신천지교회에 대한 행정조사가 실시된 12일 대구 남구 신천지 대구교회에 경찰병력이 배치돼 있다.
대구 신천지교회에 대한 행정조사가 실시된 12일 대구 남구 신천지 대구교회에 경찰병력이 배치돼 있다. ©뉴시스

정부가 다중이용시설에서 근무하면서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지 않은 신천지교회 신도 및 교육생 3162명에 대한 전수검사를 실시한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은 13일 신천지 신도 중 다중이용시설 종사자 검진 계획을 발표했다.

이 계획에 따르면 병원급 이상 어린이집과 의료기관, 사회복지생활시설, 유치원에서 근무하는 종사자는 총 67만 7000명으로 이 가운데 신천지 신도 및 교육생은 4128명이고, 진단 받은 사람은 966명(신도 867명, 교육생 99명)에 불과했다.

중대본은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지 않은 3162명(신도 2564명, 교육생 598명)의 명단을 지방자치단체에 전달, 즉시 진단검사를 받도록 조치할 예정이다.

윤태호 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3162명) 건강보험공단과 사회보장정보원 종사자 데이터를 제공 받아서 신천지 신도 명단과 비교 및 분석해 선별하고, 다중이용시설은 집단 감염에 취약해 즉시 진단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조치할 예정이라고 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새벽 예배 후, 교회에서 꼭 필요한 것은??

#신천지 #코로나19 #다중이용시설 #전수검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