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쇄성, 비협조 등으로 코로나19 확진자 늘어
말로는 ‘협력’, 그러나 거짓 정보로 혼란 일으켜
서울에 부동산 30여 개… 혜택 적정성 따질 것”

 

박원순
박원순 서울시장 ©뉴시스

박원순 서울시장이 세무조사 등 신천지를 상대로 강경한 입장을 취하고 있는 것에 대해 “국민의 안전과 생명이 직결돼 있기 때문”이라며 “그들의 행태가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협하고 있기 때문에 이에 대해서 책임을 묻겠다는 것”이라고 했다.

 

박 시장은 11일 오전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이 같이 밝혔다. 그는 “세무조사부터 법인 취소, 구상권 행사 모든 수단을 총동원해서라도 끝까지 그 책임을 묻겠다”며 “신천지의 비밀주의, 폐쇄성, 부정확한 자료, 그동안 비협조 때문에 코로나19 확진자가 폭발적으로 늘어났다”고 했다.

이어 “말로는 ‘정부의 방역 조치에 적극 협력하겠다.’ 이렇게 말하는데 뒤로는 여러 가지 의도적으로 거짓 정보로 방역 전선에 정말 큰 혼란을 일으켰다”며 “신천지교를 중심으로 확진자가 대거 발생한 상황 속에서도 그동안 사실 제대로 협조해 오지 않았다. 제가 일일이 말씀 다 드리면 한이 없다”고 했다.

박 시장은 “31번 확진자가 나온 게 2월 18일이다. 그런데 열흘 후에야 신천지의 신도 전체 명단을 제출했고 또 그나마 제출한 명단이나 시설 현황이 너무 부실하거나 누락된 게 굉장히 많았다”며 “청년 교육생 명단도 2월 28일이 돼서야 제출했다. 또 이만희 총회장이 칩거하다가 한 달 만에야 국민한테 모습을 드러냈다”고 지적했다.

그는 “그리고 지난 월요일 3월 9일 서울시가 신천지 법인이 과연 종교 비영리 법인으로서 지켜야 될 사항을 지키고 있는지 확인하기 위해서 사당동 본부라는 곳을 찾아가봤는데 실제로는 이게 법인의 공간이 아니었고 거기에 갖춰야 될 아무런 서류도 없는, 그래서 이것만으로도 아주 위법한 게 확인이 됐다”고 했다.

신천지가 보유한 부동산에 대해서는 “서울에만 한 30여 개 정도”라며 “종교 법인은 기본적으로 세금을 면제받고 있다. 지방세 특례 제한법이라는 게 있어서. 지방세인 재산세를 감면받게 되어 있다. 그런데 실제로 과연 이게 종교 시설에 쓰고 있는가. 그야말로 재산세와 취득세 감면 혜택의 적정성을 따지겠다(는 것이다). 그게 저희들이 세무조사에 착수한 이유”라고 했다.

아울러 “우리가 목적으로 하는 게 ‘어떤 특정 종교나 종교 집단을 해체하겠다’ 이게 우리의 목적은 아니”라며 “그들의 행태가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협하고 있기 때문에 이에 대해서 책임을 묻겠다는 것”이라고 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박원순 #신천지 #서울시 #코로나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