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CCK 화통위 주최로 평화 통일에 관한 정책토론회가 열렸다.
NCCK 화통위 주최로 평화 통일에 관한 정책토론회가 열렸다. ©박용국 기자

[기독일보 박용국 기자] "반 통일 세력의 핵심 중 하나인 보수 기독교인들은 대부분 월남민들이다. 이들은 가족의 죽음, 재산 몰수, 피난민의 고통과 경험을 갖고 있다. 경험을 이기는 이론은 없기에, 논쟁이 아니라 경청과 인정을 한 후 설득해야 한다."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NCCK) 화해통일위원회가 29일 낮 한국기독교회관에서 "평화와 통일을 향한 '자주' 그리고 '민'의 참여"란 주제로 정책토론회를 개최한 가운데, 이훈삼 목사(주민교회, 기장총회 평화통일위원장)가 "한국교회 평화통일 선교의 과제"를 주제로 논찬을 전하며 한 말이다.

이 목사는 "이들 보수 기독교인들의 사명은 남한의 공산화 방지이며, WCC와 NCC는 용공주의로 각인되어 있다"고도 했지만, 경청과 인정, 그리고 설득이 필요하다며 "설득이 안 되어도 할 수 없으니, 공격은 자제해야 한다"고 기독교 진보 진영에 당부했다.

또 이 목사는 과거 한국교회가 분단의 장벽을 깨는데 선도성을 갖고 일했지만, 대중성 소홀로 기관의 상징적 운동에 그쳤다고 평가했다. 나아가 "시민운동이 활발한 이 시대 선도성과 전문성에서 과거처럼 앞장서기에는 무리"라 말했지만, 교회 시스템과 헌신성을 활용해 교회 대중을 움직여 평화통일 선교를 이뤄내야 한다고 이야기 했다.

한편 최광섭 목사(NCCK 화통위원)의 사회로 열린 행사에서는 구갑우 교수(북한대학원대학교)가 "한반도 평화체제의 역사적, 이론적 쟁점들"이란 주제로 기조발제 했으며, 이훈삼 목사 외에도 최수산나 부장(YWCA)와 정욱식 대표(평화네트워크)가 논찬자로 수고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NCCK #교회협 #화해통일위원회 #화통위 #평화 #통일 #평화통일 #이훈삼목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