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서 교수
총신대 신임 총장 이재서 교수. ©자료사진

[기독일보 조은식 기자] 30일 총신대에서는 이 대학 제7대 총장으로 선출된 이재서 박사의 취임감사예배 및 취임식이 열렸다.

이재서 박사는 취임사를 통해 먼저 "총신대가 지난 수년 말로 다할 수 없는 아픔과 고통의 나날을 보내야 했다"고 밝히고, 학교 정상화를 위해 노력해 온 학생들과 직원들, 교수들에게 감사와 위로의 말을 전했다.

이어 이 박사는 "총신대는 개혁과 쇄신이 없다면 안 될 절박한 현실에 직면했다"고 지적하고, "중요한 시기에 하나님께서 저를 총장으로 세우셨는데, 특별하신 하나님의 섭리와 계획이 있다고 믿는다"면서 "부족하지만, 신실하신 하나님의 도우심을 의지하며 힘차게 나아갈 것"이라 했다.

그는 "총신대 경영을 혼자하지 않겠다"고 말하고, "이 자리에 있는 모든 동역자들과 학교 구성원들, 교단 지도자 및 목회자들, 그리고 교단 산하 모든 성도들과 함께 협력해서 경영할 것"이라며 "총신대는 우리 모두의 학교다. 여러분과 함께 총신대를 이끌겠다"고 했다.

한편 예배에서는 총신대 운영위원장 송귀옥 목사의 사회로 김종혁 목사(총회 서기)와 김정호 목사(운영이사회 서기)가 각각 기도하고 성경봉독을 했으며, 이승희 목사(총회장)가 "하늘의 소리를 들으라"(마3:15~17)란 제목으로 설교했다. 축도는 김종준 목사(부총회장)가 했다.

2부 취임식에서는 대학 부총장 김지찬 교수의 사회로 이승현 법인이사장 직무대행의 인사말, 취임서약, 증경 총회장들인 박무용·전계헌 목사의 격려사, 나경원·손혜원 국회의원 등의 축사, 이재서 신임 총장의 취임사, 최우식 목사(총회 총무)의 기도 등의 순서가 있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이재서교수 #이재서총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