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한국장로교총연합회(대표회장 송태섭 목사, 이하 한장총)가 26일, 서울시 상도동에 위치한 미혼모자공동생활가정 꿈나무(원장 박미자)를 방문해 지원금을 전달하고 함께 기도하는 시간을 가졌다.
©한장총

[기독일보 박용국 기자] (사)한국장로교총연합회(대표회장 송태섭 목사, 이하 한장총)가 26일, 서울시 상도동에 위치한 미혼모자공동생활가정 꿈나무(원장 박미자)를 방문해 지원금을 전달하고 함께 기도하는 시간을 가졌다.

송태섭 목사는 "한장총은 우리 주위에 어려운 이웃을 돕는 선한 사마리아인의 역할에 조금이나마 참여하려는 마음으로 이곳을 방문했다"고 인사의 말을 전했다.

꿈나무 박미자 원장은 "어려운 환경 속에서도 아기들을 잘 기르며 자립을 위하여 애를 쓰는 미혼모들을 돕는 사역에 대하여 설명을 하고 한국교회의 기도와 격려를 부탁한다"는 뜻을 전하였다.

한편 미혼모자공동생활가정인 꿈나무에는 현재 5명의 엄마와 아기들이 있는데, 엄마들은 직장 생활, 학원 및 사이버대학에 등록으로 자립을 위해 노력하고 있고, 이런 일들을 꿈나무에서 지원하는 일들을 소개했다.

이 날 방문에는 한국장로교총연합회 총무 김고현 목사, 사무총장 김명일 목사가 함께 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한국장로교총연합회 #한장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