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사를 마치고.
행사를 마치고. ©성시화운동본부 제공

[기독일보 홍은혜 기자] 이천성시화운동본부(대표회장 김명현 목사) 정기총회 및 전진대회가 24일 오전 10시30분 이천순복음교회(담임목사 김명현)에서 열렸다.

박행신 목사(공동회장)의 사회로 진행된 예배는 이길윤 목사(공동회장)가 ‘나라, 민족, 남북관계 개선(비핵화) 위해, 김상선 목사(밀알선교회장)가 ’동성애법 저지와 공정한 사법개혁 및 인권위의 바른 활동 위해‘, 박종석 목사(공동회장)가 ’이천시 평안과 지속적 발전을 위하여‘, 최영수 원로장로(자문위원)이 ’이천시 복음화와 성시화(남녀홀리클럽) 설교자 위해‘ 특별기도를 인도했다.

세계성시화운동본부 상임대표회장 이수훈 목사(당진동일교회)는 역대상 12장 32절을 본문으로 “시세를 알게 하소서”라는 제목으로 “이 시대에 이천이 부흥의 뿌리가 되기를 바란다”고 격려했다.

이 목사는 “한국교회들이 위기들이 몰려오고 있다”며 “가장 큰 위기는 전국 곳곳을 다녀도 성령의 역사가 사라지고 있다. 소아시아 일곱 교회 중 라오디아교회는 경제력이 있는 힘있는 교회였지만 미지근한 교회였다. 부자라 부족함이 없다고 했다”고 말했다.

이 목사는 “한국교회도 60-70대가 주축이 되다보니 경제권을 그들이 갖고 있기 때문에 부족함이 없다고 생각하고 있다”며 “라오디게아교회처럼 교회가 뜨뜻한 것은 주님이 교회 밖으로 나갔기 때문이다. 한국교회는 이전에는 기도하고, 금식하면서 주님을 목말라 하며 찾았다. 다시 주님을 간절히 찾아야 한다”고 도전했다.

또한 “세상 것에 배불러서 주님을 잊어버린 젊은 세대가 주님을 찾아야 한다”며 “1년에 출생 숫자가 30만으로 내려갔다. 외국인 200만 명이 들어와 있다. 대부분이 무슬림이다. 무슬림은 변화되는 종교가 아니다. 기독교처럼 선택의 자유가 있는 것이 아니다. 종교가 아니라 나라다. 이미 그들에게 터를 내주고 있다”고 한국교회가 경성할 것을 강조했다.

이 목사는 “교회가 보육시스템을 갖춰서 젊은이들이 출생한 후 보육을 걱정하지 않도록 해야 한다.”며 “18년 전부터 우리교회는 출생운동을 해서 교회에 보육시설이 들어 있다. 그 결과 당진의 12.3퍼센트의 초등학생들이 우리 교회에 출석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이 목사는 동성애 차별금지법안 등을 적극 대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목사는 “동성애자가 60만 명”이라며 “동성애로 인하 에이즈 환자 치료를 국가가 전액 지원하고, 성전환 수술도 국가가 100퍼센트 지원하고 있는 나라가 어디 있는가. 그런데 위기는 기회가 될 수 있다”며 한국교회가 동성애 동성혼 문제를 적극 대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목사는 “북한과의 싸움은 이미 끝났다. 훨씬 우리가 강하다. 문제는 중국과 일본이다. 무기로 북한을 정복할 것이 아니라 복음으로 북한을 정복해야 한다”며 “성시화운동이 지역을 살리고 한국교회를 살리고 국가를 살리는 운동이 되기를 바란다”고 도전했다.

이어 사역보고가 있었다. 보고자는 “성시화운동은 전교회가 전복음을 전시민에게 전하여 행복한 시민, 건강한 가정, 깨끗한 도시, 부흥하는 교회를 만드는 총체적 복음운동”이라며 “복음전도와 사회책임을 동시에 수행하는 운동”이라고 소개했다.

이어 2018 평창동계올림픽 우크라이나 선수단 격려, 2018년에 청와대를 방문해 사회정책수석실과 저출산문제 극복을 위한 출산운동을 협의했으며, 4.27 남북정상회담의 성공적 개최를 위한 국회기도회, 6.13지방선거 여야 4대 정당 기독교공공정책 정책질의 및 답변을 받아 국회 기자회견을 통해 발표, 전국 시군 단위로 후보자들에게 정책 질의, 국가인권위원회법 제2조3항 개정운동, 북유헙 4개 성시화 순회대회, 전남도와 목포시 출산운동 협의, 태백 성시화 여름축제 지원, 세계성시화운동본부 전국대회를 통해 대표회장에 김상복 목사(할렐루야교회 원로)와 전용태 장로, 상임대표회장에 이수훈 목사와 이창호 장로를 선임했다고 밝혔다. 또한 성시화신학화 작업, 성시화아카데미 기획 및 개원 준비 등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이천성시화운동본부 사역보고는 조한수 목사(사무총장)이 담당했다. 홍헌표 시의장(자문위원)과 유현종 장로(서울홀리클럽 상임회장, 소설가)는 축사를 전했다, 홍헌표 의장은 "이천성시화운동을 통해 이천시민들이 더욱 행복하게 되고, 밝은 도시를 만드는 운동이 되기를 바란다"고 격려했다.

이천성시화운동본부 대표회장 김명현 목사는 인사말씀을 통해 "성시화운동은 멈춰서는 안 될 운동"이라며 "이스라엘 백성들을 가나안 땅에 들어가게 하신 하나님은 그 땅을 거룩하게 하시기를 원하셨다. 이천성시화운동을 통해 이천시가 거룩하고 행복하게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이천성시화운동본부는 올해 3.1운동 100주년 기념예배, 설봉산 정상기도회, 중보기도회, 문준경전도사순교기념관 탐방, 이천기독교문화축제, 특별세미나, 태백성시화여름축제 참여 등을 기획했다."며 "이천성시화운동본부 사역을 통해 하나님께서 이천이 거룩한 땅, 축복의 땅이 되고, 교회마다 성령의 능력을 힘입어 복음전도를 통한 부흥이 일어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성시화운동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