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상균 국방부 대변인
▲국방부 브리핑실에서 정례 브리핑을 하고 있는 문상균 국방부 대변인. ©자료사진=국방부

[기독일보=북한] 국방부는 미국의 핵추진 항공모함 칼빈슨호(CVN 70)의 한반도 주변 해역 전개가 북한의 핵실험을 비롯한 전략적 수준의 도발에 대비하기 위한 것이라고 10일 밝혔다.

문상균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칼빈슨호 전개의 의미에 관한 질문에 "(미국이) 한반도 상황의 엄중함을 인식한 것으로 평가하고 있다"며 "전체적으로 북한의 전략적 도발, 특히 핵실험이라든가 미사일 발사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는 점을 감안해 만반의 대비태세를 갖추고 있다는 차원에서 이해하면 되겠다"고 답했다.

문 대변인은 칼빈슨호의 움직임으로 한반도 긴장 수위가 높아질 가능성에 대해서는 "4월 김일성 생일, 북한군 창건일 등 여러 정치 일정이 있다는 점과 북한의 추가 핵실험, 미사일 발사 등 전략적 도발이 가능하다는 점을 염두에 두고 만반의 태세를 갖추고 있다"고 강조하고, '칼빈슨호의 한반도 전개가 우리 군에 통보됐는가'라는 질문에는 "한미간 그런 부분에서 공조하고 있다"고 답했고 훈련 계획에 관해서는 "구체적인 훈련 내용은 말씀드릴 수 없다"고 밝혔다.

미국 핵항모 칼빈슨(CVN 70)호
▲미국 니미츠급 핵 항공모함 '칼빈슨'(CVN 70)호 ©미 태평양사령부

지난달 한미 연합 독수리훈련에 참가했던 칼빈슨호는 이달 초 싱가포르에 입항해 호주로 향할 계획이었으나 전격적으로 한반도로 방향을 돌린 것에 대해 북한이 핵실험 등으로 '레드 라인'을 넘을 경우 미국이 군사적 대응에 나서는 게 아니냐는 전망이 나온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국방부 #칼빈슨호 #북핵실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