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보이스카우트 로고
미국 보이스카우트 로고

[미주 기독일보] 미국 보이스카우트연맹이 동성애 성인 지도자 선임을 허용하기로 최종 결정했다.

보이스카우트연맹은 27일 열린 전국이사회에서 성인이 맡는 단장 자리를 동성애자가 맡을 수 없도록 한 '동성애 성인 지도자 선임 금지 조항'을 철폐하되 종교 단체의 후원을 받는 조직은 예외로 하는 안을 45대 12로 가결했다.

이 안은 앞서 지난 13일 열린 보이스카우트연맹 집행위원회에서 만장일치로 통과됐었다.

전 국방장관 출신의 보이스카우트연맹 로버츠 게이츠(Roberts Gates) 총재는 지난 5월 "성인 동성애자를 배척해 온 조항은 소송의 대상이 될 것이며, 더 이상 지속할 수 없다"며 동성애 성인 지도자 선임에 적극적으로 나서 논란을 일으켰었다.

보이스카우트연맹은 지난 2013년 5월 청소년 동성애자가 보이스카우트에 가입할 수 있도록 허용해 교회 등 보수단체가 강력하게 반발하고 후원 기업들이 지원을 삭감하는 등 홍역을 치렀었다.

이후 성인 지도자나 월급을 받는 유급 직원으로는 동성애자를 뽑지 않았지만, 게이츠 총재의 강력한 의지로 이번에는 이마저 허용하기에 이르렀다.

게이츠 총재는 국방장관 재임 시절 동성애자임을 공개한 이들의 군 복무를 금지하는 '커밍아웃 금지법'을 폐지하기도 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보이스카우트 #동성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