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의 세계적 밀랍인형 박물관인 '그레뱅(Grevin)'이 아시아 최초로 서울에 문을 연다. 

서울시는 29일 오후 5시 중구 을지로에 위치한 舊서울시청 을지로 별관에서「서울 그레뱅 뮤지엄」개관식을 개최한다. 

개관식에는 박원순 서울시장, 도미니크 마르셀 CDA 대표이사, 김수천 아시아나 대표이사, 황병기 명인, 이영희 디자이너 등과 더불어 박물관 내 밀랍인형으로 조성된 한류스타들이 직접 참석할 예정이다. 

이번에 문을 여는「서울 그레뱅 뮤지엄」은 지하1층, 지상 5층, 연면적 4,400㎡ 규모로 14개의 콘셉트와 주제 공간에 한류스타와 국내외 유명인사, 한국의 역사인물 등 총 80개의 밀랍인형이 전시된다. 

특히 기존의 밀랍인형 뮤지엄을 구성하던 해외스타와 유명인사는 물론 한류스타 20명의 밀랍인형을 다수 전시한 세계 최초 한류스타전문 박물관이라는 점이 특징이다. 

한류스타 밀랍인형은 김연아, 최지우, 싸이, 지드레곤, 권상우, 김수현, 배용준, 김태희, 박신혜, 안재욱, 이민호, 장근석, 장동건, 현빈, 비, 박지성 등으로 구성됐다.

또 해외스타는 알파치노, 브루스리, 성룡, 마릴린먼로, 조지클루니, 브래드피트, 안젤리나 졸리, 타이거우즈, 조던 등이다. 

이외 오바마, 시진핑, 프란치스코, 반기문, 이순신, 신사임당 등 45명의 인물들도 포함됐다. 그레엄 뮤지엄에는 이외에도 밀랍인형 제작체험 카페, 한류스타 기념품 매장, 작업장 등도 마련돼 있다.

앞서 서울시는 지난 2013년 서울의 관광산업 인프라 확충을 통한 서울경제 활성화에 기여하기 위해 프랑스 CDA(Compagnie des Alpes)사와 MOU를 체결, 한류스타 전문박물관인「서울 그레뱅 뮤지엄」을 조성을 추진해왔다. 

서울시는 개관 전부터 중국 주요 여행사, 인바운드 여행업체, 중화권 한류 팬클럽, 파워블로거 등 팸투어 참여 인원만도 500명이 넘을 정도로 높은 관심을 보이고 있다고 밝혔다. 

서동록 서울시 경제진흥본부장은 "서울 그레뱅 뮤지엄의 개관은 서울의 관광과 경제를 활성화 시키는 계기가 될 것이며, 그레뱅과 같은 관광·문화 부분의 외국인투자유치를 더욱 촉진해하여 서울을 세계창조경제수도로서 발전시키겠다"고 말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