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세금이 당초 계획보다 5조6000억원 가량 덜 걷힐 것으로 예상된다.

8일 기획재정부가 국회에 제출한 추가경정예산안을 보면 정부는 올해 추경을 편성하면서 조세 수입을 215조5346억원으로 조정했다. 이는 올해 본예산보다 5조6075억원 축소된 규모다.

소득세수는 58조7439억원으로 본예산보다 1조4129억원 더 걷힐 것으로 보인다. 또 담뱃값 인상의 영향으로 개별소비세 세수는 당초 예상보다 1255억원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반면 법인세는 2조706억원, 부가세는 3조4158억원 덜 걷혀 세수가 각각 43조9760억원과 55조4410억원에 그칠 전망이다. 관세 세수는 8조5526억원에 그쳐 본 예산보다 1조3292억원이나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세수감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