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대통령이 22일 아베 신조 일본 총리에게 당면 현안을 잘 해결해 양국관계를 개선하자는 의사를 전달했다. 아베 총리도 이에 화답했다.

양국 정상이 꽉막혀 있는 한일 관계에 대한 개선노력을 통해 '새로운 미래'를 열어나가자는 의지를 강하게 드러냈다.

외교부에 따르면 박 대통령은 이날 일본 도쿄 현지를 찾은 윤병세 외교부 장관을 통해 아베 총리에게 "우리 두 나라가 1965년 국교정상화 이래 다양한 분야에서 폭넓은 교류를 통해 관계를 꾸준히 발전시켜 왔듯이 앞으로 당면한 현안들을 잘 해결해 국교정상화 50주년인 올해가 한·일 양국이 새로운 미래를 함께 열어가는 원년이 되기를 진심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한·일 국교정상화 50주년이라는 뜻 깊은 기념일을 맞아 양국 수도에서 각각 기념행사를 갖게 된 것을 의미 있게 생각한다"고도 밝혔다.

아베 총리는 박 대통령의 구두 전언에 사의를 표한 뒤 "양국간 노력을 통해 미래지향적인 양국관계를 발전시켜 나가고자 한다"고 화답했다고 외교부는 전했다.

아베 총리는 윤 장관에게 "한·일 국교정상화 50주년이라는 뜻 깊은 날 윤 장관을 만나게 돼 기쁘다"며 "오늘 한·일 양국 정상이 서울과 도쿄에서 개최한 기념행사에 각각 참석하게 된 것을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양국간 과제가 있는 만큼 양국간 허심탄회한 의견교환이 중요하며 앞으로 양국 국민과 양국의 미래세대를 위해 박근혜 대통령과 함께 양국관계를 더욱 발전시켜 나가고자 한다"고 밝혔다.

윤병세 외교부 장관이 22일 일본 도쿄 총리관저에서 아베 신조 총리와 면담을 하고 있다. 윤 장관이 아베 총리의 아버지인 아베 신타로 전 외무상의 사진을 선물하고 있다. 2015.6.22.(사진=외교부 제공)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한일회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