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병세 외교부 장관이 21~22일 일본을 방문해 한·일 외교장관회담을 갖고 한·일 국교정상화 50주년 행사에도 참석한다.

17일 외교부에 따르면 윤 장관은 21일 오후 일본 도쿄에서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외무대신과 한·일 외교장관회담을 열고 양국관계, 북한문제, 지역·국제정세 등 상호 관심사에 관한 의견을 교환한다. 윤 장관은 기시다 대신 주최 만찬에도 참석한다.

우리나라 외교장관의 일본 방문은 지난 2011년이후 처음이다.

다만 이번 회담에선 일본군 위안부 피해 문제 협상 타결 등 의미있는 결과물은 나오진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한·일 정상회담 개최 일정 등도 이번 회담에서 결정되진 않을 것으로 알려졌다.

윤 장관은 이튿날인 22일에는 도쿄 소재 주일 한국대사관에서 개최되는 한·일 국교정상화 50주년 기념 행사에 참석한다. 이 행사에는 야치 쇼타로 일 국가안전보장국장이 참석할 가능성도 있다. 이 밖에 윤 장관은 이번 방일기간 중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의 면담 일정도 조율 중이다.

한·일 국교정상화 50주년 기념 행사는 도쿄 소재 주일 한국대사관과 서울 소재 주한 일본대사관에서 거의 동시에 열린다. 양국 정상 축하 발언도 대독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22일 오후 6시30분부터 서울 중구 한 호텔에서 열리는 국내행사에는 윤상직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정부대표로 참석한다. 일본에서는 아베 총리 특사로 누카가 후쿠시로 일·한의원연맹 회장이 참석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기시다 외무대신도 일본의회에 출석해 안보법제 논의에 참여한 후 한국으로 이동해 이 행사에 참석할 것으로 예상된다.

외교부 당국자는 "2011년 5월 한·일·중 정상회의 이후 한국 외교장관이 일본에 가는 것은 처음"이라며 "그간 한·일관계가 몇년간 어려웠는데 이번 장관 방일은 국교정상화 50주년에 한일관계 개선 분위기를 만드는 데 있어서 중요한 의미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한일회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