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닛산 2015년형 알티마 3.5   ©한국 닛산

[기독일보 박성민 기자] 역시 강했다. '세단'이라는 게 뭔지 알수 있게해준 차였다. 힘이 좋다는 생각이 들지 않을 수 없었다. 또 공간도 무척 넓어 가족이 함께 타기에 좋겠다는 생각 역시 들었다.

알티마는 가격대비 성능이 좋다고 소문이 나 있다. 안정감·가속력·코너링 등의 성능이 훌륭했다.

고속도로에서의 주행감은 인상적이었다. 말그대로 쭉쭉 잘 나갔다. 또한 시동이 켜있는지, 꺼져있는지 분간하기가 어려울 정도로 무척 조용했다.

2015년형 알티마 테크 모델은 닛산의 대표 모델이다. 알티마라는 이름은 '최고의', '궁극적인'의 뜻을 가진 영어 단어 Ultimate(얼티밋)에서 파생된 단어다.

2015년형 알티마의 최상위 모델인 3.5 테크를 시승해봤다.

차의 크기는 이전 세대와 비교해 전장이 4860mm로 15mm 길어졌고, 전폭은 30mm 넓어진 1830mm를 확보했다. 공간이 여유로었다.

외관은 스포티한 느낌을 강하게 줬다. 앞모습은 마치 새의 모습과 닮아 있었다. 부메랑 모양의 헤드램프와 리어램프를 장착해 세련되고 역동적인 디자인을 연출했다.

▲닛산 2015년형 알티마 3.5 내부   ©한국 닛산

내부는 간결하게 꾸몄다. 안락하다는 느낌이 들었다. 부드러운 감촉의 최고급 가죽을 적용한 실내 좌석 공간은 크롬 엑센트를 넣은 피아노 블랙 인테리어 트림으로 정교하게 마무리 되며, 고급 공예품에서 볼 수 있는 세련된 느낌을 선사한다. 뒷자석도 무척 넉넉했다. '패밀리 세단의 정석'이라는 말이 왜 나왔는지 알거 같았다.

닛산의 기술력을 총동원해 만든, 신체에 닿는 모든 부분에 압력을 분배함으로써 운전 피로도를 줄여준다는 '저중력시트'는 편안한 느낌을 줬다. 미 항공우주국(NASA) 연구에서 영감을 얻었다는 저중력 시트는 장시간 운전할 때 그 역할을 톡톡히 해낸다.

▲센터 페시아   ©박성민 기자

한국형 내비게이션(아틀란), 후방카메라, 보스(BOSE) 오디오도 기본으로 장착 돼 있다.

준대형 모델인 이 차의 배기량은 3498cc다. 이 차에 장착된 3.5리터 V6 VQ35DE 엔진은 미국 워즈(Ward's)로부터 14년 연속 '세계 10대 엔진'으로 선정된 만큼 강력한 퍼포먼스는 이미 검증됐다. 3.5리터 엔진은 가속 시 오히려 힘이 남는 느낌을 줬다.

최고출력 273/6,400(ps/rpm), 최대토크 34.6/4400(kg.m/rpm)이다.

연비는 복합연비 10.5km/ℓ다. 실제로 주행해본 연비는 리터당 8.9㎞가 나왔다. 공인 복합연비인 10.5km는 물론 도심 연비 9.2km에도 미치지 못했다. 주로 도심을 달렸는데, 아쉬운 수준이었다.

▲트렁크   ©박성민 기자

2015년형 알티마에는 무단변속기가 적용됐다. 무단변속기는 변속 없이 기어비가 변화함으로써 변속충격과 변속과정에서의 유류낭비를 없애주는 변속기다.

닛산 모델 최초로 적용된 '액티브 언더 스티어 컨트롤(AUC: Active Under-steer Control)' 시스템은 빙판길, 비포장 도로 등 여러 환경에서도 안정적인 코너링을 가능하게 한다. 코너링 시 안쪽 앞바퀴에 제동을 걸어 회전축의 움직임을 높임으로써 '언더스티어(차량이 운전자가 의도한 목표 라인보다 바깥쪽으로 벗어나는 경향)' 현상을 방지해주는 기능이다.

2015년형 모델에서 가장 특징적인 안전기능도 눈여겨 볼만하다. 차선 이탈 경고(LDW, Lane Departure Warning), 사각지대 경고(BSW, Blind Spot Warning), 후방에 움직이는 물체를 감지하면 시청각으로 경고를 제공하는 이동 물체 감지(MOD, Moving Object Detection) 등이 추가 장착됐다.

가격은 3.5 테크 모델 기준으로 3800만원(부가세 포함)이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알티마 #알티마3.5 #닛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