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과 일본 정부가 11일 일본군 위안부 피해 문제 해결을 위한 양자협의를 재개한다. 이번 협의에선 양국 외교장관회담 개최 여부도 논의될 전망이다.

이상덕 외교부 동북아시아국장은 이날 일본 도쿄에서 이하라 준이치(伊原純一)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과 국장급 협의를 갖는다.

이 협의는 지난해 4월16일(서울), 5월15일(도쿄), 7월23일(서울), 9월19일(도쿄), 11월27일(서울), 올해 1월19일(도쿄), 3월16일(서울) 등 모두 7차례 열린 바 있다.

최근 협의가 열린 3월16일 당시 양측이 위안부 피해 문제 해결방안과 관련해 이견을 좁히지 못했다는 점에서 이날 협의에서 진전이 있을지 주목된다.

우리측은 그간 위안부 피해 문제에 관한 일본정부의 진정성 있는 조치를 요구해온 반면 일본측은 일본정부에 의한 위안부 강제동원을 인정할 수 없다는 입장을 고수해왔다.

이 밖에 이날 협의에서 양국 외교장관회담 개최를 놓고 의견조율이 있을 것이란 전망도 나온다.

일본 교도통신은 "(양국 국장은)윤병세 외교장관 방일을 위한 막바지 협의를 할 전망"이라며 "윤 장관이 도쿄 도내에서 열릴 국교정상화 50주년 축하행사에 참석하는 안도 부상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교도통신은 "윤 장관의 방일은 2013년 취임 이래 처음"이라며 "박근혜정권은 최근 역사문제의 진전이 없어도 일·한 관계 전체에는 영향을 미치지 않도록 한다는 투트랙 정책을 취할 것이라고 선언하고 있어 외교장관 방일은 이런 자세에 근거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한일회담 #위안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