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크 드리스콜 목사

[미주 기독일보] 힐송처치 설립자인 브라이언 휴스턴(Brian Houston) 목사가 회개의 기간 없이 최근 교회 개척과 강단 복귀 수순을 밟으면서 논란이 되고 있는 마크 드리스콜(Mark Driscoll) 목사를 힐송 컨퍼런스에 초대하지 않겠다고 7일 밝혔다.

브라이언 목사는 이날 "주일 드리스콜 목사와 개인적으로 연락했으며, 대화 끝에 호주 시드니와 영국 런던의 힐송 컨퍼런스에 참여하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힐송처치는 독단적인 리더십과 여성에 대한 부적절한 발언, 표절과 교회 재정 불법 사용 등의 논란으로 지난해 10월 마스힐처치에서 물러난 드리스콜 목사를 힐송 컨퍼런스에 초대해 저지 시위와 온라인 청원 등이 빗발쳤었다.

온라인 청원을 시작한 이들은 "힐송처치가 드리스콜 목사가 힐송 컨퍼런스에서 강연할 수 있도록 초대하는 것은 드리스콜 목사의 여성에 대한 잘못된 메시지를 지지하고 정당화시켜주는 것은 물론 그의 독단적인 행동에 대해 우려하는 이들을 무시하는 것"이라고 주장했었다. 또 드리스콜 목사가 과거에 했던 여성에 대한 부적절한 발언을 올리기도 했다.

이후 온라인 서명자는 3,000명을 넘어섰고, 드리스콜 목사를 심하게 비난하는 댓글이 2,000개가 넘게 달렸다. 하지만 휴스턴 목사는 드리스콜 목사에 대한 온라인 청원에 대해서는 큰 의미를 부여하지 않았다.

그는 "나는 사람들이 드리스콜 목사에 대해 말하는 것들 때문에 그를 무가치하게 여기지 않는다"면서 "온라인 청원에 서명한 사람들은 소수이며, 드리스콜의 부적절한 발언은 그가 이미 수년 전부터 계속해서 사과해온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드리스콜 목사는 변명할 수 없는 문제의 소지가 있는 관점을 가지고 있고 분노를 살만한 부적절한 발언을 했다"며 "최근에야 그것에 대해 언론을 통해 알게 됐다"고 전했다.

휴스턴 목사는 힐송 컨퍼런스가 불필요한 논쟁에 휩싸이기를 원치 않는다면서 "드리스콜 목사가 참석하면 이곳에 참석하는 이들의 신앙의 여정에 새로운 힘과 용기를 주려는 힐송 컨퍼런스의 목적과 다른 이슈로 사람들의 주목을 끌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 "드리스콜 목사와 조만간 개인적으로 만나 대화하면서 그가 일으킨 문제들에 대해 대화하고 싶다"면서 "그가 겪은 일들이 그가 인격적으로, 또 목회 사역에 있어서 성장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마크드리스콜 #힐송 #힐송처치 #브라이언휴스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