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ILE - In this file image made from Wednesday, March 26, 2014 video broadcast on Egypt's State Television, Egypt's military chief Abdel-Fattah el-Sissi speaks in a nationally televised speech, announcing that he will run for president, in Cairo, Egypt. At least 2,600 people were killed in violence in the 18 months after the military overthrew Morsi in 2013, nearly half of them supporters of the Islamist leader, the head of a state-sanctioned rights body said Sunday, May 31, 2015. Then military chief el-Sissi led Morsi's ouster and was elected president a year ago. (AP Photo/Egyptian State Television, File) 2015-06-01

【카이로=AP/뉴시스】이집트에서 지난 2013년 발생한 군부 쿠테타 이후 18개월 동안 폭력 사태로 최소 2600명이 사망했으며, 사망자 중 절반 가량은 이슬람주의 세력 지도자들인 것으로 밝혀졌다.

국가인권위원회(NCHR)는 2013년 6월30일부터 2014년 12월31일까지 이집트 군부 쿠테타로 인한 사망자는 2600여명이며 그 중 경찰 700명과 민간인 550명이 포함됐다고 밝혔다.

지난 2013년 7월3일, 이집트 최초로 민주적인 절차로 선출된 무함마드 모르시 전 대통령은 대규모 시위와 군부 쿠테타로 축출됐으며, 당시 국방장관이던 압델 파타 엘시시가 정권을 잡아 대통령이 됐다.

그 후 모르시 전 대통령의 지지자들이 꾸준한 시위를 벌여 경찰과 모르시 반대세력과의 충돌을 야기했다.

2013년 8월14일 경찰은 카이로에서 농성을 벌이던 친모르시 세력들을 무력으로 해산시켰으며, 이날 폭력 사태로 최소 600명의 친모르시 세력이 목숨을 잃었다.

이후 이슬람주의 세력들은 경찰서 교회 등에서 보복 공격을 해, 군부 정권은 모르시의 무슬림형제단을 테러 단체로 규정하는 등 활동을 전면 금지시켰다.

또한 거리 시위를 벌인 시위자들은 구금됐다. 구금된 사람들 중에는 2011년 호스니 무바라크 이라크 전 대통령의 실각을 이끌어낸 세력들도 포함됐다.

이집트 알렉산드리아 항소법원은 31일(현지시간) 사회 운동가이자 인권변호사인 마히누어 엘-마스리에게 모르시 대통령 축출 3개월 전 경찰의 폭력에 반대하는 변호사 시위에 참가한 혐의로 15개월 형을 선고했다. 또 다른 두 명의 사회 운동가도 유사한 형을 선고받았다.

모하메드 파예크 NCHR 의장은 "구금 중 사망에 이르는 현상은 2011년 민주화 시위 이후 사라졌지만, 군부 쿠테타 이후 다시 생겼다"며 현 정권의 인권 유린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또 다른 인권 단체인 아랍인권정보네트워크(ANHRI)도 31일 보고서를 발간해 이집트 당국이 구금돼 있는 사회 운동가들에게 기존의 형보다 장기간의 구금형을 선고한다며 비판했다.

인권 단체들과 사회 운동가들은 모르시 대통령 축출 이후 무바라크 시절의 잔인한 고문법이 부활하는 등 인권 유린이 만연하게 됐다고 주장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이집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