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 기독일보 김준형 기자] "하나님을 찬양하는데 돈을 내야 한다고?"

한국은 물론, 대다수 한인교회의 성도들이 이 표현에 심각한 거부감을 느낄 수 밖에 없지만 엄연한 사실임을 부인하기도 쉽진 않다. 찬양할 자유는 있지만 누군가의 저작물을 허가 없이 무단으로 사용할 권리는 없기 때문이다.

미주 한인교회에 CCM 저작권에 대한 여론 환기가 시급하다. 여차하면, CCM 작곡가도, CCM 가수도, 교회도 그 누구도 원치 않는 소송이 벌어질 수도 있기 때문이다. 배상 비용이 적게는 수백 달러, 많게는 수만 달러까지 이를 수 있다.

Like Us on Facebook

저작권은 예술이나 문학, 음악 등 창작물의 저작자에게 부여되는 독점적 권리를 가리킨다. 따라서 이 창작물을 사용, 배포하기 위해서는 저작자로부터 권리를 구매해야 한다. 만약 교회에서 정식으로 구매하지 않은 불법 소프트웨어를 사용하다가 적발된다면 벌금을 물게 되듯이, 마찬가지로 구매하지 않는 음악을 사용하면 벌금을 물게 되는 것이다.

다행히 미국의 저작권법에는 종교적 목적의 면제 조항이 있다. 이는 공적 예배에 있어서는 저작권에 구애받지 않고 음악을 자유롭게 연주할 수 있다는 것이다. 쉽게 말하면, CCM 가수 A 씨의 노래를 성도들이 예배 때에 부르는 것은 아무런 문제가 없다. 그러나 그 노래를 성가대가 부른다고 할 때, 악보를 성가대원의 수만큼 구매하지 않고 복사해서 사용하면 불법이다. 또 예배 중 가사를 프로젝터로 화면에 출력할 수는 있지만 곡의 가사가 컴퓨터에 저장되어서는 안된다. 마찬가지로 예배를 녹화해 인터넷 방송을 할 때 그 음악이 포함되어서는 안된다. 정확히 예배 때 예배 목적으로만 사용할 경우, 저작권이 면제된다는 것이다.

그러나 노래 한 곡을 부르기 위해서 저작자를 일일이 찾아내서 악보, 연주, 녹음, 복제 및 배포 등에 대한 권한을 얻어내기란 쉽지 않다. 그러다 보면 널리 사용하기 위해 창작된 저작물이 오히려 '사용 불가' 지경에 이르고 만다. 그래서 저작권 대행 단체들이 이 권리를 저작자로부터 대행하며 사용자는 이 단체로부터 저작권 라이센스를 구매하면 된다.

CCM 분야는 각 저작권 단체들이 보유한 곡이 다르기 때문에 교회가 어떤 곡을 부르고자 한다면, 그 곡에 대한 저작권을 대행하는 단체를 찾아내야 한다. 대부분 저작권 단체들은 포괄 면허(Blanket License) 방식을 제공한다. 한 단체와 계약하면 그 단체가 보유한 모든 곡을 일정 회비를 납부하고 사용할 수 있게 하는 방식이다.

현재 한국의 경우는 국제 저작권 단체의 한국지부인 CCLI와 한국교회저작권협회(KCCA), 한국기독음악저작권협회(KGMCA), 한국크리스천음악저작권협회(KCMCA) 등의 단체가 교회를 위해 CCM의 저작권을 대행하고 있다. 예를 들면, 전세계 24만 교회가 가입한 CCLI는 20만 곡의 저작권을 관리하고 있다. 교회가 CCLI에 가입하면 이 20만 곡에 대해서는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다. 그러나 CCLI가 보유하지 못한 곡을 사용할 때는 다른 저작권 단체로부터 권리를 구매해야 한다.

미주 한인교계에서는 아직까지 CCM 저작권 문제를 본격적으로 다루는 단체가 없었지만 엘로힘EPF USA가 교회를 대상으로 홍보에 나서고 있다. 이 단체는 일반 음악 저작권과 함께 CCM 저작권에 대한 문제도 다루고 있으며 이 분야의 담당자로 찬양사역자 채한성 음악감독이 참여하고 있다. 채 감독은 <주님 사랑 온누리에>, <예수는 나의 왕>, <따스한 햇살처럼> 등 유명한 CCM 70여 곡을 작곡한 장본인이기도 하다. 그는 "한인교회들은 CCM 사용에 대해 합당한 권리를 갖게 되고 찬양사역자들은 창작과 연주에 더욱 풍성한 사역을 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CCM 저작권 대행에 관해 "영리 목적이 아니라 찬양 사역자들을 후원하며 다음 세대 찬양의 주역들을 지원하는 매우 귀한 사역"이라며 교회의 동참을 요청했다. 그는 "교회를 향해 돈을 내라는 것이 아니라 기독교 문화 사역에 중요한 동역자가 되어 달라는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이 단체가 저작권을 보유한 CCM들은 www.elohimepfus.com에서 확인할 수 있다. 채 감독은 작곡가들과 협력을 통해 향후 보유곡을 더욱 확보해 교회들의 저작권 구매를 편리하게 하겠다고 약속했다. 이 단체가 최근 작성한 공문은 교회들이 6월 30일까지 저작권 라이센스를 엘로힘으로부터 발급받으라 요청하며 이후에는 법적 제재가 가해질 수 있다고 했다. 엘로힘은 이미 저작권 전문 변호사를 통해, 가요의 경우, 노래방 등 업체들을 대상으로 저작권 소송을 벌이고 있다.

이 단체가 제공하는 CCM 저작권 비용은 교회 등록 인원에 근거해 25명 이하는 매달 20달러, 76-100명은 60달러, 251-300명은 190달러, 701-900명은 480달러 등 다양하다.

문의) 213-559-7811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저작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