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이번주 서울 아파트 수요가 줄었지만 역세권 단지의 매매·전세는 강세를 보였다.

9일 부동산정보업체 '부동산써브'에 따르면 이번주 서울 매매가 변동률은 0.01%, 전세가 변동률은 0.02%를 기록했다.

서울 아파트 매매시장은 소폭 상승세를 보였다. 전세에서 매매로 선회하는 수요 등 실수요 문의가 꾸준히 이어졌다. 역세권 단지를 중심으로 매수세가 많다.

성북구는 길음동 일대가 호가 위주로 오름세를 보였고 영등포구는 재건축 단지인 당산동 상아 아파트로 투자수요가 늘며 매매가 상승세를 보였다.

주요 상승지역은 성북구(0.09%), 동대문구(0.04%), 영등포구(0.04%), 동작구(0.04%), 광진구(0.03%) 등이다.

전세시장은 물건 부족으로 강세를 이어갔다. 역세권 단지로 세입자 문의가 많고 전세 물건 부족으로 반전세나 월세로 계약하는 경우도 종종 있었다.

동작구는 입주 2~3년 차인 새 아파트로 세입자 문의가 늘어 중대형 아파트도 물건이 나오면 바로 계약으로 이어지고 있다.

지역별로는 동대문구(0.16%), 동작구(0.14%), 종로구(0.11%), 영등포구(0.10%), 성북구(0.06%) 등에서 매매가격이 올랐다.

수도권은 서울로 진입 편리한 지역의 매매·전세 강세가 이어졌다.

수도권 매매가 변동률은 경기 0.02%, 신도시 0.01%, 인천 0.01%를 기록했다.

매매시장은 소폭이지만 상승세를 보였다. 전세난으로 저렴한 매물을 찾아 이동하는 수요가 꾸준해 서울 진입이 편리한 지역은 상승세를 이어갔다.

특히 지하철이나 경전철 등 교통여건이 편리한 단지를 중심으로 매매가가 올랐다. 고양시는 탄현동 일대가 경의중앙선 탄현역 역세권 단지를 중심으로 매매가 상승이 이어졌고 의정부시도 경전철 역세권 단지로 문의가 많다.

경기는 고양시(0.07%), 광명시(0.05%), 용인시(0.05%), 의정부시(0.05%), 의왕시(0.05%)가 상승했다. 신도시는 분당(0.03%)에서 인천은 남동구(0.02%), 서구(0.02%)에서 매매가격이 올랐다

전세가 변동률은 경기 0.03%, 신도시 0.03%, 인천 0.01%다.

전세시장은 상승세를 이어갔다. 구리·고양·의정부·성남·부천 등 서울 진입이 편리한 지역은 여전히 전세가가 강세를 보이고 있다. 성남시는 재건축 추진 중인 단지도 집주인이 올린 전세 호가에 바로 계약이 이뤄질 정도로 전세 물건이 부족하다.

경기는 구리시(0.16%), 고양시(0.15%), 의정부시(0.11%), 성남시(0.10%), 부천시(0.07%)에서 상승세를 나타냈다. 신도시는 평촌(0.07%), 분당(0.04%)에서 인천은 남동구(0.08%)에서 전셋값이 뛰어 올랐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서울역세권단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