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사렛대

[기독일보 이수민 기자] 나사렛대(총장 신민규)는 어버이날을 맞아 천안시 구성동에 위치한 노인요양시설 '평안의 집'을 방문해 사랑의 봉사활동을 펼쳤다.

6일 나사렛대 신민규 총장과 교직원 봉사동아리 '다솜' 소속 교직원, 학생 등 30여명은 평안의 집에서 음악회를 열어 위로공연을 하고 다과를 나누며 어르신들 가슴에 효 카네이션을 달아드리는 등 즐거운 시간을 가졌다.

또한 봉사자들은 어르신들이 쾌적한 생활을 누릴 수 있도록 시설 내부와 주변을 구석구석 청소했다.

조윤식 학생(비서행정학과 3년)은 "어버이날을 맞아 어르신들과 함께 뜻 깊은 시간을 보낼 수 있어서 뿌듯했다"며 "부모님께도 저를 키워주시고 돌봐주심에 감사드린다는 전화를 꼭 드려야겠다"고 말했다.

이 봉사활동은 교직원 봉사모임과 사회봉사센터에서 주최하는 연례활동으로 어버이날을 맞아 사회적으로 소외된 외로운 노인들을 방문해 '이웃과 더불어 함께하는 대학' 실현과 지역사랑을 실천하기 위해 마련됐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나사렛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