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故) 성완종 경남기업 회장의 정치권 금품로비 의혹에 대한 기초 조사를 마친 검찰이 이완구(65) 전 국무총리와 홍준표(61) 경남도지사의 측근을 소환하는 것을 시작으로 '성완종리스트' 금품수수 의혹에 대한 수사에 본격 착수했다.

이에 따라 이 전 총리나 홍 지사 소환조사도 이르면 다음주께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 또 검찰은 금품수수 당시 정황이 가장 구체적으로 드러나 있는 이 전 총리와 홍 지사를 시작으로 메모지에 언급된 나머지 친박계 핵심 인사들에 대해서도 수사를 확대할 것으로 보인다.

성완종 리스트 특별수사팀(팀장 문무일 검사장)은 28일 "29일부터 (이번 수사의) 기둥을 세우는 단계로 넘어간다"며 "이 전 총리와 홍 지사의 일정을 담당한 실무 비서를 1명씩 소환해 조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일정 담당 비서관들은 수행비서 또는 운전기사 등이 될 것으로 보이며, 이들은 측근 누구보다 이 전 총리나 홍 지사의 동선에 대해 잘 알고 있는 것으로 검찰은 판단하고 있다.

  ©뉴시스

이 전 총리는 지난 2013년 4월 4일 성 전 회장으로부터 3000만원을 수수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이와 관련해 성 전 회장은 지난 9일 경향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이 양반한테 3000만원을 현금으로 주고 왔다"고 폭로했으며 이후 성 전 회장 측 인사는 "이 총리의 부여 선거사무소를 방문해 현금 3000만원을 넣은 '비타500' 박스를 선거사무실 테이블에 놓고 나왔다"고 밝히기도 했다.

따라서 이 전 총리의 재·보궐선거 사무실에서 성 전 회장과 그의 측근이 어떤 동선으로 움직였으며 '비타500' 박스를 놓고 왔는지 등도 면밀히 살펴볼 것으로 예상된다.

홍 지사는 지난 2011년 6월 당시 한나라당 전당대회를 앞두고 윤승모 전 경남기업 부사장으로부터 1억원을 건네받았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뉴시스

홍 지사는 자신의 금품수수 의혹을 부인하고 있지만, 검찰은 지난 7일 성 전 회장이 박준호(49) 전 경남기업 상무와 이용기(43) 경남기업 비서실장을 대동하고 윤 전 부사장을 찾아가 1억원 전달 여부를 재차 확인했다는 정황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해 성 전 회장의 금고지기로 알려진 한장섭(50) 경남기업 전 부사장 또한 "윤 전 부사장에게 1억원을 줬다"는 사실을 검찰에 밝힌 상태다.

검찰은 윤 전 부사장과 성 전 회장이 언제 만났는지, 윤 전 부사장과 홍 지사는 또 어디서 어떻게 만났는지 등을 집중 추궁할 것으로 보인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이완구 #홍준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