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교연 제공

한국교회연합(대표회장 양병희 목사, 이하 한교연) 주최로 한국기독교 선교 130주년을 기념하는 다문화가정 부모초청 행사가 지난 4월 21일부터 시작됐다. 이 날 오전 인천공항에서 몽골, 필리핀, 베트남 1, 2진, 태국, 중국 등 5개국 83명의 다문화가족 부모가 입국해 8박 9일간의 상봉일정을 진행 중이다.

한교연을 비롯해 예장통합, 백석, 합동개혁 등 주요 교단과 세기총(대표회장 김요셉 목사), 미래목회포럼(대표회장 이윤재 목사), 성산효나눔재단(이사장 최성규 목사) 등 단체들이 공동 주관한 이번 행사는 130년 전 언더우드 아펜젤러 선교사에 의해 복음이 전해져 세계에 유래 없는 부흥 성장을 이룬 한국교회가 복음의 빚진 자로서 우리 사회에 구성원으로 뿌리를 내리고 있는 다문화가정에 사랑의 빚을 갚는 마음으로 준비됐다.

이번 행사는 21일(화) 오전 3시 55분 몽골 친정부모 입국을 시작으로 오전 9시30까지 필리핀, 베트남, 태국 등 각 나라별로 초청된 가족 모두가 예정대로 입국수속을 마치고 공항에 나온 가족들과 재회의 기쁨을 나누는 것으로 시작돼 이들 부모와 다문화 가족을 공항에서 직접 영접한 양병희 대표회장을 비롯, 각 교단 총무들로 구성된 봉사단과 함께 입국장에서 간단한 입국 환영식을 가졌다. 환영식 후 8대의 버스에 나눠 탄 300여 명의 다문화 가족들은 대관령 양떼목장을 거쳐 숙소인 알펜시아 리조트에 여장을 풀었으며, 개회예배 겸 환영만찬에 참석했다.

신광수 목사(한교연 사회문화국장)의 사회로 열린 개회예배는 한철인 목사(예장 통합 이주민선교분과장)의 기도, 대표회장 양병희 목사의 대회사, 최성규 목사(성산효나눔재단 이사장)와 김요셉 목사의 격려사에 이어 박광철 목사(기획위원)가 행사취지를, 신광수 목사가 다문화가정을 소개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어 정서영 목사(합동개혁 총회장), 고시영 목사(서울장신대 이사장), 나종민 실장(문화체육관광부)이 각각 축사를 전했으며, 다문화 가정을 대표해 몽골 잉흐제젝, 베트남 이승연 씨가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대표회장 양병희 목사는 대회사에서 "주님의 이름으로 다문화가정 여러분 모두를 사랑하고 환영한다"고 말하고 "우리는 비록 언어가 다르고 피부색이 다르더라도 주님 안에서 한 형제자매이며 한 가족"이라고 강조했다.

양 대표회장은 이어 "한국은 오랫동안 단일 민족, 순혈주의 전통이 강하고 외국인에 대한 배타성이 강하여 이 땅에 다문화가정이 뿌리를 내리는 일이 매우 힘들었을 줄 안다"면서 "그러나 앞으로 다문화가정에서 자라나는 자녀들이 대한민국의 미래를 이끌어 나가고 전 세계를 향해 진취적인 기상을 발휘하는 날이 올 것을 믿어 의심치 않는다"고 격려했다.

이날 환영만찬은 다문화가정을 위해 김희신 목사(피어선 총합 총회장)가 기도한 후 개그맨 김성규 씨의 사회로 어린이 민요 중창단, 신촌타이거즈, 루카스 밴드, 걸그룹 Bay.b 등의 공연이 이어졌으며, 김명찬 목사(예장 한영 총무)가 만찬기도를 한 후 가족들과 함께 즐거운 식사를 나누었다.

22~23일은 조식 후 숙소를 출발해 고성 통일전망대, 속초 엑스포타워, 아바이마을, 강릉 오죽헌, 경포대 등을 관광한 후 22일 오후 서울 강남고속버스터미널과 서울역에 도착해 각 가정으로 돌아갔다.

개인별로 6일간 가정 방문 시간을 보낸 다문화가족과 부모들은 29일 오후 2시에 여의도순복음교회에 모여 환송식을 겸한 예배에 참석한 후 인천공항으로 출발, 각 나라로 돌아가게 된다. 이날 환송식은 김춘규 사무총장의 사회로 문원순 목사의 기도, 이영훈 목사의 설교에 이어 양병희 목사의 환송사와 정서영 목사의 인사말, 기념품 전달, 다문화가족 대표의 인사의 순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한교연 #한국교회연합 #다문화가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