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일민간청구권소송위원회 회원들이 21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 앞에서 열린 일본 전범기업 상대 대규모 손해배상 청구소송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뉴시스

[기독일보] 대일민간청구권소송위원회 회원들이 21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 앞에서 열린 일본 전범기업 상대 대규모 손해배상 청구소송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이들은 기자회견에서 "대일민간청구권 문제 해결이 양국 과거사 청산의 큰 과제"라며 미쓰비시, 신일본제철 등 일본 군수기업들을 상대로 1,004명의 위자료 청구소송 원고단을 구성, 대규모 소송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뉴시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전범기업 #대일민간청구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