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서울 아파트 전셋값이 3.3㎡당 1100만원을 기록했다.

20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이달 17일 현재 서울지역 아파트 3.3㎡당 전셋값은 평균 1100만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 지역 아파트 전셋값은 지난해 3월 1000만원을 돌파한 이후 계속 상승 커브를 그리고 있다

수도권 일부 신도시 전셋값도 계속 상승 추세다. 지난 17일 현재 분당 신도시의 전셋값은 3.3㎡당 평균 1091만원으로 지난해 12월(1062만원)보다 올랐다. 평촌 신도시도 같은 기간 3.3㎡당 807만원에서 837만원으로 상승했다.

경기 일부 지역의 아파트 분양가는 분당·평촌 전셋값보다도 낮다. 특히 중견 건설사에서 분양하는 단지는 3.3㎡당 700만원대에도 구입할 수 있다.

우방이 경기 화성시에 분양하는 '태안3지구 우방 아이유쉘'은 분양가가 3.3㎡당 704만원으로 책정돼있다. 동탄신도시 평균 전셋값(3.3㎡당 807만원)보다도 낮다. 동탄1신도시까지 차로 10분이면 도달할 수 있고 서울 지하철 1호선 병점역도 가깝다. 봉담~동탄간 고속도로, 수원~평택간고속도로도 진입할 수 있다.

㈜대광건영이 경기 광주에 공급하는 '광주역 대광로제비앙'의 분양가는 3.3㎡당 800만원이다. 분당신도시 평균 전셋값 3.3㎡당 1091만원보다도 저렴하다. 2016년 개통예정인 성남~여주복선전철, 2017년 개통되는 성남~장호원간 자동차전용도로를 이용하면 분당과 서울 강남권까지 이동가능하다.

우미건설의 '역북 우미린 센트럴파크'는 경기 용인에 들어선다. 분양가는 3.3㎡당 940만원으로 분당신도시 전셋값보다 저렴한 수준이다. 용인경전철 명지대역을 이용해 분당선 기흥역으로 환승이 가능하고 분당방면으로 이동하기 쉽다.

경기 수원 송죽동에는 한국토지신탁의 '수원아너스빌위즈'가 분양 중이다. 분양가는 3.3㎡당 900만원대다. 경수대로를 이용해 평촌 방면으로 이동하기 쉽고 과천~의왕간 고속도로로 평촌신도시, 서울 서초 등으로 접근성이 좋다. 영동고속도로 북수원IC도 가깝다. 장안구청, 홈플러스 등이 가깝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전셋값