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일보 윤근일 기자] 한국복음주의교회연합은 27일 저녁 7시 30분 서울영동교회에서 '총체적 위기 앞에 선 한국교회의 대응(하나님나라 목회적 대안을 향하여)'라는 주제로 4월 정기포럼을 연다.

남오성 목사(일산은혜교회) 사회로 진행되는 이번 포럼에서는 김선일 교수(웨스트민스터신학대학원대학교 실천신학)의 '총체적 위기 앞에 선 한국교회와 하나님나라적 목회 대안'라는 모두발제를 시작으로 오준규 목사(낮은마음교회)와 김의신 목사(광주다일교회)의 사례발표 질의와 응답 순으로 진행된다.

복음주의교회연합 관계자는 "한국교회가 위기를 말하기 시작한 것은 벌써 오래되었고
그것은 단지 교세감소만을 말하는 게 아니라, 정체성 자체에 깊은 의문을 갖는 것이기에 해체를 염려하는 총체적 위기"라며 "단답형 답은 없겠지만, 그럴수록 하나님나라 복음과 교회의 교회다움의 회복은 그 첫걸음이 되리라 생각하기에 이번 포럼을 마련했다"고 전했다.

  ©한국복음주의교회연합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한국복음주의교회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