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포스코건설 비자금의 핵심 '키맨'으로 불리는 정동화(64) 전 포스코건설 부회장에 대한 검찰 소환 조사가 다소 늦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검찰은 당분간 정 전 부회장의 부하 직원들을 상대로 비자금 조성 규모와 사용처 등을 규명하는데 주력한 뒤 정 전 부회장을 포함한 그룹 수뇌부로 수사를 확대할 방침이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검사 조상준)는 29일 포스코건설 토목환경사업본부장을 맡고 있는 최모(53) 전무를 전날에 이어 이틀 연속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조사했다.

최 전무는 베트남에서 100억원대 비자금을 만들어 40억여원을 업무상 횡령한 박모(52·구속) 전 상무의 직속상관이다. 검찰은 포스코건설 현직 임원 중 유일하게 최 전무의 자택을 지난 25일 압수수색한 바 있다.

검찰은 박 전 상무가 베트남에서 만든 비자금 중 일부를 국내로 반입하는 과정에서 최 전무가 일종의 '연결고리' 역할을 한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비자금 액수를 고려할 때 박 전 상무의 단독범행일 가능성이 낮은 만큼 최 전무가 비자금 조성이나 경영진에 전달하는 과정에 깊이 관여했을 가능성이 높다는 관측이 지배적이다.

박 전 상무가 검찰조사에서 '회사의 승인을 받고 비자금을 조성했으며 베트남 현지 발주처에 리베이트 자금 등으로 썼고 최 전무가 이 같은 내용을 모두 알고 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져 '위선'의 지시나 묵인 하에 비자금을 조성했을 개연성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이다.

검찰은 최 전무를 상대로 박 전 상무가 비자금을 조성한 사실을 알고 있었는지, 베트남법인의 비자금 조성을 정 전 부회장을 비롯한 경영진에게 보고했는지, 그룹 수뇌부에게 비자금을 전달한 사실이 있는지 등을 조사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또 지난 27일에는 김익희 전 포스코건설 부사장을 참고인 신분으로 한 차례 조사했으며 최 전무의 진술내용과 비교검토한 후 이번주 중에 추가로 소환할 계획이다.

검찰은 포스코건설 베트남법인이 하도급대금을 돌려받는 수법으로 비자금을 조성한 의혹과 관련, 국내로 반입된 비자금이 정 전 부회장에게 전달된 구체적인 단서가 드러나면 소환을 통보할 방침이다.

다만 정 전 부회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할 만큼 수사가 진척되지 않은 것으로 전해지면서 소환 시점이 당초 예상보다 늦춰질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

검찰 관계자는 "정 전 부회장 소환 일정은 현재로서는 계획을 잡기가 어려울 것 같다"며 "수사에 의미있는 진전이 있어야 되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정동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