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의 가계자산 중 금융자산 비중이 70%인데 반해 우리 나라는 25%에 그치는 것으로 집계됐다.

26일 금융투자협회가 발표한 '주요국의 가계금융자산 형성 지원 제도 및 시사점'에 따르면 주요국의 가계금융자산 비중은 ▲미국 70.7% ▲일본 60.1% ▲영국 49.6% ▲호주 39.6% 등으로 40~70% 수준이다.

이에 비해 한국은 부동산 등 비금융자산 비중이 과도하게 높은 탓에 24.9%에 불과한 실정이다. 노후 수입원도 연금비중이 13.2%(▲독일 84.3% ▲일본 67.5% ▲미국 67.0%)로 현저히 낮은 반면 자녀의 도움은 30.1%에 달해 자발적 노후준비가 미흡한 것으로 조사됐다.

주요국들은 개인종합자산관리계좌, 학자금펀드 등 다양한 제도를 도입하고 세제혜택을 확대해 가계의 자발적이고 체계적인 노후대비를 적극 유도하고 있다는 게 금투협의 분석이다.

이들 국가는 자본시장에 장기투자를 확대해 저금리 시대에 안정적 운용수익을 확보하고 장기 안정자금을 토대로 경제성장 기반을 마련하고 있지만 국내의 경우 유인책이 미흡한데다 은퇴소득조차 여전히 원리금 보장상품 중심으로 운용되고 있다.

금투협 관계자는 "도입 추진 중인 한국형 개인종합자산관리계좌(IWA)의 가입대상, 투자대상 등 제약을 최소화해 가계의 적극적 활용을 유도해야 한다"며 "저성장에 대응해 가계자산형성 지원제도와 자본시장과의 선순환구조를 마련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뉴시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금융자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