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기독일보 오상아 기자] 서울시가 잇따른 안전사고가 발생한 제2롯데월드(롯데월드타워)에 대해 "임시사용 취소"카드를 만지작 거리고 있다.

서울시는 5일 오전 브리핑을 갖고 제2롯데월드의 초고층 타워동 공사가 준공될 때까지 그룹 차원의 강력한 안전관리·대응 시스템을 구축하라고 롯데 측에 공식적으로 요구했다. 서울시는 현재 롯데 측이 강화해야 할 안전관리·대응 시스템의 핵심을 ▲전문성 확보 ▲신속성 ▲투명성 등 3가지로 요약했다.

이는 안전사고 재발방지를 위한 구체적 대응시스템을 구축하고 이를 마련하지 않은 상태에서 또 한번 안전사고가 발생할 경우 시설 전체에 대한 사용중지 명령을 내리겠다는 것. 특히 사고 발생시 이를 은폐하지 말고 신속히 대외에 알리는 한편 국민 눈높이에 맞춘 대언론 대응을 하라고 롯데 측에 주문했다.

특히 서울시는 제2롯데월드 지하주차장 균열의 경우, 시의 긴급점검 결과 구조적인 문제가 없는 사안임에도 롯데 측의 즉각적인 전문가 점검과 투명한 공개가 이뤄지지 않아 시민불신이 커졌다는 점을 지적했다.

서울시는 "롯데 측이 이러한 안전관리·대응 시스템 구축을 미 이행한 상태에서 안전사고가 재 발생될 시에는 전체 건물에 대한 사용제한·금지, 임시사용승인 취소 등 종전보다 더욱 강력한 제재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경고했다.

이에 대해 롯데는 시민 우려를 해결하기 위해 매달 설명회를 열어 전문가들이 참여한 안전 점검 결과와 초고층 건축 기술에 대한 설명을 들을 수 있는 자리를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서울시 #제2롯데월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