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구무언
(서울=연합뉴스) 한나라당 홍준표 대표가 7일 오전 한나라당 최고위원 3명의 동반사퇴 표명 후 당사에서 자신의 거취를 표명하는 기자회견에서 굳은 표정으로 앉아 있다.

한나라당 홍준표 대표는 7일 자신의 거취에 대해 "`대의원들이 직선으로 선출했기에 나가지 않겠다'는 그런 말을 하지 않겠다. 여러분이 `홍준표 안된다'고 하면 흔쾌히 나가겠다"고 말했다.

홍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 모두발언을 통해 "여러분이 의논해 주면 여러분의 뜻에 따르겠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홍 대표는 "지도부 퇴진 문제를 비롯해 모든 문제를 몇 사람의 목소리에 의존하지 말고 169명 전원이 의견을 표명하고 결정지어야 한다. 오늘 시간이 모자라면 내일과 모레도 의총을 해 결론을 내 달라"면서 "어떤 말도 기쁜 마음으로 받아들일 것이며, `홍준표가 정치를 지저분하게 한다'는 소리를 듣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특히 "`집권 여당 대표가 모욕감을 느낀다. 더 이상 하지 못하겠다'는 식으로 무책임하게 당의 혼란을 바라보는 그런 일은 하지 않겠다"면서 "여러분이 혼란을 준비(대비)해 달라"고 당부했다.

홍준표 '사퇴거부'
(서울=연합뉴스) 전수영 기자 = 당 쇄신안 논란 과정에서 또 다시 `정면돌파' 승부수를 던진 한나라당 홍준표 대표가 7일 오후 국회 본관 246호에서 열린 정책의원총회에서 황우여 원내대표, 이주영 정책위의장과 이야기하며 뭔가를 생각하고 있다. 이날 유승민 원희룡 남경필 최고위원 등 지난 7ㆍ4 전당대회에서 선출된 최고위원 5명 중 3명이 최근의 `디도스 사태'를 계기로 전격 사퇴하면서 `홍준표 퇴진'을 요구했지만, 홍 대표는 기자회견을 통해 "자리에 연연하지 않겠지만 책임감 있게 행동하겠다"며 즉각 사퇴 거부 의사를 분명히 했다.

이는 유승민 원희룡 남경필 최고위원이 전격적으로 동반사퇴하면서 자신의 사퇴를 압박한 데 대한 거부의 뜻을 분명하게 표명한 것인 동시에 의원 전원을 대상으로 다시 한번 재신임을 묻겠다는 취지로 해석된다.

홍 대표는 앞서 지난달 29일 쇄신연찬회에서 "대다수가 원한다면 대표직에서 물러나겠다"는 승부수를 던져 재신임을 받은 바 있다.

홍 대표는 "지난 2007년 4월에도 재보선 참패로 최고위원 2명이 사퇴하고 당이 내홍에 휩싸인 적이 있다"면서 "저는 자리에 연연하거나 집착하지 않는다. 이미 당 대표가 됐을 때 헌신하겠다는 각오를 했다"고 말했다.

또 "대표가 된 후 5개월 동안 빈 솥단지를 끌어안고 한숨을 쉬었고 이 빈 솥단지를 어떻게 채워야 할지 내내 고민해 왔다"면서 "애초의 계획은 예산국회 마칠 때까지 정책쇄신에 전력을 다하고 그 이후에 시스템 공천을 통해 천하의 인재를 끌어모아 이기는 공천을 한 뒤 2월 중순경 재창당하는 것이었다"고 밝혔다.

남경필, 유승민, 원희룡 與지도부 사퇴
(서울=연합뉴스) 한나라당 남경필, 유승민, 원희룡 최고위원(왼쪽부터) 3인이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각각 사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이들 3인의 사퇴는 `홍준표 체제' 붕괴를 의미하며 특히 내년 4ㆍ11 총선을 4개월여 앞둔 시점에서 이명박 대통령의 국정운영은 물론 총ㆍ대선 판도에도 적지 않은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구체적인 재창당 프로그램에 대해선 지난 96년 신한국당 창당과정을 거론하면서 "당시 15대 4ㆍ11 총선을 2개월여 앞둔 2월7일 공천자 대회 겸 민자당에서 신한국당으로 바꾸는 재창당 대회를 열었다"고 설명했다.

홍 대표는 이어 "재창당 때까지 대선후보들이 전면에 나올 수 있도록 당ㆍ대권 분리조항을 개정할 생각이었다"고 덧붙였다.

그는 이날 "개혁을 주장하는 분들이 과연 개혁정책을 내놓은 적이 있느냐", "입으로만 개혁하고 당에 문제가 있을 때 상처를 보듬을 생각은 하지 않고 소금만 뿌리고...", "문제가 있을 때마다 우리끼리 총질을 하고...", "한두 명이 개혁을 포장한다고 해서 본인들이 사는 것 아니다", "당이 어려우면 전체가 떠내려간다"는 등의 발언을 쏟아내며 사퇴한 최고위원들과 쇄신파들을 강도 높게 비판했다.

홍 대표는 이날 발언 직후 "내가 여기 있으면 여러분이 마음에 있는 소리를 잘 못할 것 같다"며 의총장을 떠났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홍준표 #재신임 #한나라당 #지도부사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