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하라 준이치(伊原純一)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과 위안부 문제 협의 일본대표단이 16일 오후 서울 종로구 도렴동 외교부청사에서 열린 위안부 해법 논의를 위한 한·일 양국 국장급 협의를 마치고 나오고 있다. 한국과 일본이 위안부 문제 해결을 단독 의제로 놓고 협의를 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양측은 일본군의 전시 위안부 동원에 대한 일본 정부의 책임이 1965년 한·일 청구권 협정으로 해소됐는지 여부를 논의했다.   ©뉴시스

위안부 문제 해법 논의를 위한 한일 외교당국의 논의가 공감대를 형성하며 매월 정례화하기로 했다.

16일, 서울 도렴동 외교부청사에서 가진 양국은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한 국장급 협의을 가졌다. 이날 협의는 이상덕 외교부 동북아 국장과 이하라 준이치(伊原純一)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이 대표로 참석했다. 2시간 가량 진행된 협의에서 양측은 '위안부 단일 의제로 의견을 주고받았다.

첫 만남인 만큼 양측은 서로간의 입장을 교환하고 앞으로의 운영 방향을 협의했다. 정부 당국자는 긴 호흡을 가지고 지켜봐야 한다며 외교경로를 통한 구체적 협의는 계속될 것임을 시사했다. 위안부 문제에 대한 서로간의 입장차를 재확인한 만큼 대화를 지속하는 대화채널 구축을 우선한 것으로 보인다. 협의 내용을 보면 매달 한 번씩 협의를 정례화 하며 다음 협의는 일본에서 가지기로 했다.

이 당국자는 "기본적으로 양국 관계에 장애가 되는 이 문제를 조속히 해결해야한다는 공감대가 있었다"고 한·일 양국간 첫 국장급 협의의 분위기를 전했다. 양측은 이날 협의를 끝내 뒤 불고기를 곁들인 저녁 식사를 함께 했다.

그간 외교부는 "할머니들의 원을 풀 수 있는 좋은 내용과 방식으로 해야 한다"면서 "일본이 어떤 생각을 하든 우리 입장은 분명하다"며 이번 협의의 가이드라인을 지난 10일 날 제시한 바 있다. 반면 일본 측은 1993년 고노 요헤이 관방장관의 담화를 통해 일본군 위안부 강제동원을 사과했으며, 정부 차원의 보상은 1965년 한·일 청구권 협정으로 모두 해결됐다는 입장을 고수해왔다.

한편 일본 교도통신은 한일 양국이 올해 안에 위안부 문제를 매듭짓기로 큰 틀에서 동의했다고 이날 보도했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2월 일본 정부 관계자는 우리 측 고위당국자를 도쿄에서 만나 "한일 국교정상화 50주년인 내년을 맞이하기 전에 군 위안부 문제에 대해 결론을 냄으로써 한일관계를 제 궤도에 다시 올리고 싶다"고 협력을 요청했으며 우리 측도 이해를 표했다고 전했다. 또 일본 정부가 피해자 지원금 제공, 한일 정상 간의 해결 노력 확인, 피해자에 대한 주한 일본 대사의 직접 사과, 피해자에 대한 아베 신조 총리 명의의 편지 송부, 피해자를 대상으로 하는 기금 설립안 등을 검토 중이라고 보도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위안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