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이 위안부 성노예에 대해 사과한 1993년 '고노(河野) 담화'를 수정하지 않겠다는 뜻을 피력했다고 뉴욕타임스가 10일 인터넷속보로 보도했다.

타임스는 "일본정부 대변인 스가 요시히테(菅義偉) 관방부 장관이 이날 정례 기자회견에서 아베 신조(安倍晋三) 정부의 입장을 밝혔다"면서 "고노담화는 2차대전이후 일본정부가 '위안부'로 불리는 여성들을 일본군인들의 성노예로 끌고가는데 직간접적인 역할을 했음을 인정하고 처음으로 사과한 것"이라고 소개했다.

스가 장관은 두 주전 "고노담화가 16명의 성노예 여성들에 의한 증언을 토대로 한 것으로 전문가들을 통해 이를 뒷받침할 증거를 다시 확인할 필요가 있다"고 말해 한국의 거센 비난을 불러일으켰다.

타임스는 "스가 장관의 재검토 발언은 '1993년 사과는 일본의 위신을 추락시키기 위해 한국이 주도한데 따른 것'이라는 국수주의적 정치인들의 압력을 반영한 것이며 피해자들을 돈을 벌기 위해 일한 창녀라고 말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한국의 윤병세 외교부 장관이 지난주 유엔인권위에서 일본이 희생자의 명예와 존엄성을 모독하고 있다며 강하게 비난을 했다"며 "이러한 움직임은 미국으로 하여금 아시아의 두 동맹인 일본과 한국의 역사적 갈등이 우려할만하다는 판단을 갖도록 했다"고 지적했다.

타임스는 "한편 일부 전문가들은 재검토 발언이 아베정부가 실질적인 정책변화 없이 우파 지지자들의 반발을 억누르기 위한 정치적 술책으로 판단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고노담화 #아베술책 #군대위안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