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상정 정의당 원내대표. 심 원내대표는 10일 CBS라디오에 출연해 서울시장과 경기도지사에 후보를 내지 않을 것을 밝혔다.   ©뉴시스

정의당이 이번 지방선거에서 서울시장과 경기도지사에 후보를 내지 않기로 했다. 심상정 정의당 원내대표는 10일, 한 라디오 프로그램에 출연해, "정의당이 야권 전체의 승리에 복무해야할 책임이 있다고 생각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심 원내대표는 본인의 경기도지사 출마에 대해 "개인적 차원의 고민이라기보다는 처음부터 정의당의 선거전략 차원에서 검토돼 왔다"며, "당초 새누리당과 민주당, 새정치연합, 정의당의 경쟁 구도를 생각했지만, 지금은 통합신당이 출범해 양당 경쟁구도가 되면서 제가 출마를 해도 성과를 내기 어렵게 됐다"고 말했다.

그는 "정의당의 의석은 5석이다. 저의 출마는 의석 한 석이 줄더라도 목표 달성이 가능해야 그 의미가 있는데 지금은 선거 상황이 제가 현실적으로 출마를 해서 성과를 내기 어려운 구도가 됐다"고 말했다

또한, "정치는 현실의 토대 위에 서 있기 때문에 저같이 소수 정당의 길을 가는 사람은 많은 현실적 비약을 맡게 된다"며 "나의 길을 가는 것도 최선이지만 때에 따라서 차선, 차기 선택을 해야 되는 게 정치"라고 말했다.

통합신당에 대해 "새정치를 위해 피투성이가 되도록 경쟁을 하겠다더니, 개혁대상으로 지목한 정당과 합당하는 것은 납득하기 어렵다"며 "정치혁신을 바라던 국민들의 실망감이 매우 클 것"이라고 말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심상정 #정의당 #6.4지방선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