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상급식 찬반투표
(서울=연합뉴스) 서울시 무상급식 부재자투표가 18일 시작됐다. 19일까지 진행되며 오전 10시부터 오후 4시 사이에 주민등록지와 관계없이 서울지역 구선관위가 설치한 부재자투표소에서 투표하면 된다. 주민투표는 24일. 사진은 이날 오전 종로구청 투표소 모습.

첨예한 대립양상을 띠고 있는 서울시 무상급식 주민투표의 부재자투표가 19일 완료됐다.

서울시 선거관리위원회는 부재자투표소 투표에 신고인 1만7천208명 중 7천766명이 참여해 투표율이 45.1%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해 6·2 지방선거 때 부재자투표소 투표율(53.5%)보다 낮지만, 거소 투표를 포함한 부재자투표의 최종 투표율은 주민투표 당일인 24일 집계된다.

부재자투표 신고인 10만2천829명 가운데 주민투표 당일에야 투표 여부를 확인할 수 있는 거소 투표 신청인은 8만5천621명이다.

한편 거소에서 투표하기로 신고한 투표권자들은 집이나 사무실 등에서 투표용지에 볼펜 등으로 기표하고 이를 회송용 봉투에 넣어 봉함한 후 투표일인 24일 오후 8시까지 관할 구 선거관리위원회에 도착될 수 있도록 우편 송부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서울시 #주민투표 #무상급식